코스피, 지난주 3.01% 상승
이번 주 '2000선' 중심 등락할 듯
"각국 봉쇄 조치 완화에 경기반등 기대감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번 주(6월1일~5일) 국내 증시는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이 촉발한 미국과 중국 간 대립에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홍콩에 부여한 특별지위를 철폐하는 절차를 시작한다고 밝히면서 시장의 불안이 커질 수 있다.

3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번 주 코스피지수는 2000선을 중심으로 등락이 예상된다. 지난주 코스피는 미국 등 주요국의 경제활동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투자심리를 자극하면서 일주일 간 3.01% 상승했다.

두 달여 만에 2000선을 회복했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 수준인 연 0.5%로 낮춘 지난 28일에는 한때 2050선을 넘어서기도 했다.

뉴욕 증시도 지난주 상승 흐름을 보였다. 미국 각 주가 경제 재개 움직임에 나서면서 지난주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와 S&P500지수는 각각 3.75%와 3.01% 올랐다.

다만 중국이 주요국의 반대에도 홍콩 보안법을 통과시키면서 중국을 중심으로 한 국가 간 갈등이 고조될 수 있다. 미국이 홍콩에 부여한 특별지위를 박탈하는 절차에 돌입했다. 지난 1월 합의 및 서명한 1단계 무역 합의를 파기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꾸준히 나오는 상황도 투자심리를 위축시키는 원인이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8일 79명으로 크게 늘어난 후 증가폭이 다소 줄어들고 있다. 다만 등교수업 학생들의 확진 판정이 잇따르는 등 집단감염에 대한 우려는 여전하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중국의 홍콩 보안법 제정이 국가 간 갈등으로 확산될 경우 가뜩이나 어려운 세계 경제에 추가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며 "대립이 격화될수록 국내 증시는 약세 흐름을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내려졌던 각국의 봉쇄 조치가 완화되면서 경기 반등에 기대도 남아있다. 특히 미국의 5월 소비자 신뢰지수가 3개월 만에 반등하는 등 경제지표가 개선되는 점은 긍정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중 1단계 무역 합의와 관련해 파기나 연계 가능성을 일축한 부분도 시장에 안도감을 주고 있다.

한대훈 SK증권(881 -2.00%) 연구원은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개선된 경제지표로 확인될 경우 투자심리가 큰 폭으로 살아날 수 있다"며 "단기적인 관점에서 투자매력이 높은 시기"라고 판단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