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와 신품종 공동 개발
다른 작물도 승인절차 추진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기술로 개발한 신품종 페튜니아. 제공-툴젠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기술로 개발한 신품종 페튜니아. 제공-툴젠

이긍주 충남대 교수 연구팀과 툴젠은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기술로 공동 개발한 신품종 페튜니아가 미국 농무부(USDA)로부터 유전자변형농산물(GMO)에 해당하지 않는 것으로 승인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승인은 미 농무부가 운영하는 'Am I Regulated?' 제도를 통해 결정됐다. 이 제도는 유전자가위 기술 등 신육종기술로 개발된 작물에 대해 GMO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마련된 절차다. 신품종 개발의 목적, 과학적 방법론 및 개발 과정에서 얻은 데이터 등을 포함하는 자료를 제출하면, 미 농무부는 해당 작물의 GMO 여부에 대해 타당성을 검토한 후 승인 여부를 발표한다. 이 제도를 통해 GMO 작물로 규제하지 않겠다고 농무부가 승인한 작물은 현재까지 총 68개다. 이 중 62개의 작물이 미국에서 개발됐다.

국내에서 개발된 작물이 미 농무부로부터 승인된 경우는 이번이 최초다. 유전자가위 페튜니아가 승인된 것은 세계 최초다.

GMO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승인된 작물은 별도의 규제 없이 일반 작물과 동일하게 미국 시장에 출시할 수 있다. 이로 인해 툴젠이 추진하는 종자사업 역시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툴젠 관계자는 "유전자가위를 사용해 개발된 신품종의 경우 외부 유전자를 전혀 사용하지 않아, 논란이 되고 있는 GMO 안전성 문제에서 자유롭다"며 "소수의 글로벌 대기업이 독점 중인 종자시장에서 유전자가위 원천기술을 확보한 한국이 경쟁력을 키울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긍주 교수는 "유전자가위를 도입해 세계 최초로 페일 핑키 퍼플 색상의 신품종 페튜니아 개발에 성공했다"며 "충남대와 툴젠이 설립한 동식물 유전체교정 연구센터를 통해 다양한 특성의 고부가가치 유전자교정 신품종 작물 개발을 추진하고, 국내 규제 문제에 대해서도 공동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이병화 툴젠 대표는 "페튜니아는 미국에서만 연간 1000억원 이상의 경제적 가치를 가진 대표적인 화훼 작물"이라며 "툴젠이 개발 중인 다른 작물에 대해서도 차례로 승인 절차를 진행해 글로벌 종자사업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