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X 포트폴리오 자문형랩'
미래에셋대우, '혁신성장·인컴·밸런스드' 3개 분야에 선택 투자

미래에셋대우는 미국의 상장지수펀드(ETF) 운용사 글로벌X가 자문하는 ‘글로벌X 포트폴리오 자문형랩’을 판매하고 있다. 이 상품은 세 가지 포트폴리오(혁신성장, 인컴, 밸런스드) 가운데 한 개의 포트폴리오를 선택해 투자하는 글로벌 랩어카운트로 투자 성향에 따라 전략을 선택할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혁신성장 포트폴리오는 일상에 혁신적 변화를 가져올 로봇, 빅데이터, 헬스케어, 전기차 등에 주로 투자한다. 인컴 포트폴리오는 고배당주식,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 우선주, 미국 에너지 인프라 기업에 투자해 인센티브를 받는 마스터합자회사(MLP) 등에 주로 투자한다. 또 밸런스드 포트폴리오는 혁신성장과 인컴 포트폴리오에 균형 있게 투자한다. 투자 대상은 국내외 상장된 ETF로 유동성과 자산 규모 등 자체 기준에 따라 선별된 ETF로 구성한다. 이들 세 포트폴리오 간에는 유형 변경도 가능하다.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두고 있는 글로벌X는 테마형 ETF뿐 아니라 안정성 관점에서 특화된 인컴형 ETF에 강점을 두고 있는 운용사다. 8년간 자산을 400억달러까지 키운 존 메이어 글로벌X 최고투자책임자(CIO)가 미래에셋자산운용에 직접 자문하는 형태로 국내 투자자에게 적합한 ETF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글로벌X 포트폴리오 자문형랩의 가입금액은 2000만원 이상이다. 중도 입출금과 중도 해지가 가능하다. 고객 계좌별로 운용, 관리되는 투자일임계약으로 과거 수익률이 미래 수익률을 보장하지 않는다. 운용 결과에 따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