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글로벌 증시에 금융위기급 충격파를 던졌지만 이런 와중에서도 일부 업종과 종목들은 반사이익을 누리면서 주가가 상승했다. 특히 전염병 확산의 직접적인 수혜가 기대되는 헬스케어 업종에서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 들어 셀트리온헬스케어(106,800 +1.62%)는 21.69% 상승했다. 바이오시밀러 항체의약품인 트룩시마 등 성장세가 뚜렷한 데다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매수세가 몰렸다. 같은 기간 KRX헬스케어지수는 12.86% 하락해 코스피지수(-19.39%) 대비 선방했다는 평가다.

코로나 패닉장에도 선방한 종목 살펴보니…셀트리온헬스케어·씨젠·엔씨소프트는 '꿋꿋'

유전자 진단 시약 기업 ‘씨젠(149,600 +1.98%)’도 올 들어 61.01% 올랐다. 코로나19 진단 키트를 개발, 공급하면서 매출과 순이익이 동반 성장할 것이란 기대가 커진 덕분이다. 한옥석 한국경제TV 파트너는 “바이러스 진단 및 치료와 관련한 바이오·헬스케어산업이 1차 수혜를 입을 수밖에 없다”고 내다봤다.

코로나19가 비대면 소비를 촉진하고 있는 가운데 결제대행 업체들의 실적 기대감도 높다. NHN한국사이버결제(57,500 +4.55%)는 지난달 24일 장중 3만2550원까지 올랐다가 이달 13일 2만435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올 들어 상승률은 9.68%다.

온라인 및 모바일 게임업체들도 코로나19로 개인 여가 시간이 늘어난 데 따른 신규 사용자 증가세가 꾸준한 편이다. 국내 게임 대장주인 엔씨소프트(947,000 +0.21%)는 올 들어서만 18.48% 올랐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엔씨소프트의 올해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1조796억원으로 3개월 전(9763억원)보다 9.5% 증가했다. 김동희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리니지 시리즈의 수익 창출 능력이 커지고 있다”고 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