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500 기초자산 ELS 발행
지난해 61.4兆원으로 증가
美증시 하락에 투자자 불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글로벌 증시가 급락하면서 주가연계증권(ELS) 가입자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특히 얼마 전까지 사상 최고 행진을 하던 미국 S&P500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한 ELS 발행이 최근 급증해 고점에서 상품에 가입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다만 전문가들은 S&P500지수가 반토막 가까이 떨어지기는 어려워 원금 손실 가능성은 낮다고 봤다.
S&P500 급락에…60兆 ELS 투자자들 '화들짝'

S&P500 ELS 발행 급증

2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S&P500을 기초자산으로 한 ELS와 주가연계채권(ELB)은 지난해 4분기 21조원어치가 발행됐다. 유럽 유로스톡스50(16조4000억원), 한국 코스피200(10조2000억원), 일본 닛케이225(8조1000억원), 홍콩 항셍중국기업지수(6조9000억원) 등 ELS 기초자산으로 쓰이는 주요 지수 가운데 최대다.

전균 삼성증권 연구원은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글로벌 증시가 짓눌린 가운데서도 S&P500지수가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기초자산 선호도가 높아졌다”며 “작년 12월 한 달 동안에만 11조원어치가 발행되며 다른 기초자산 지수를 압도했다”고 말했다.

연간 기준으로도 S&P500 ELS 발행 규모는 지난해 61조원으로 2018년 40조원에서 53% 늘었다. 반면 상승세가 약했던 지수는 ELS 발행도 부진했다. 항셍중국기업지수(홍콩 H지수) ELS는 2018년 50조원에서 작년 58조원으로 16% 늘어나는 데 그쳤다. 코스피200 ELS 발행은 같은 기간 35조원에서 27조원으로 23% 줄었다.

“원금 손실 가능성 낮아”

S&P500 ELS는 올 들어 2월까지도 11조5000억원어치가 발행됐다. 지난달 19일 S&P500지수가 사상 최고인 3386.15를 찍는 등 고공 행진을 하면서 기초자산으로서의 인기가 계속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믿었던 S&P500지수마저 코로나19로 고점 대비 12.5% 급락하면서 분위기가 급변했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글로벌 증시가 혼돈에 가까운 양상으로 급락하면서 손실을 우려한 ELS 가입자들의 문의가 많아졌다”고 말했다. 신규 ELS 가입도 소강상태에 빠져들고 있다.

다만 전문가들은 S&P500지수가 고점일 때 가입한 ELS 투자자도 원금 손실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분석한다. 전균 연구원은 “지수 ELS의 ‘녹인 배리어’(손실 기준선)가 대부분 50~60%대여서 손실 위험은 크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녹인 배리어가 50%라는 말은 S&P500지수가 사상 최고점인 3386.15일 때 ELS에 가입한 경우 지수가 절반인 1693.08 밑으로 떨어져야 원금 손실이 발행한다는 뜻이다. 지난달 18일 발행된 NH투자증권의 ‘ELS 19187’이 이런 유형으로 S&P500지수 기준가가 3370.29로 높지만 녹인 배리어가 50%인 까닭에 지수가 1685.15로 떨어져야 손실을 입게 된다.

지금이 ELS 가입 적기라는 말도 나온다. 시장 변동성이 커지면 옵션 가격이 올라 ELS의 제시 수익률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지수 조정으로 기준가도 낮아진다. 신규 ELS가 잘 안 팔려 증권사가 좋은 조건에 상품을 내놓을 유인도 커진다. 김경식 플레인바닐라투자자문 대표는 “녹인 배리어 50%에 쿠폰 수익률이 6% 정도면 아주 좋은 조건”이라며 “이런 조건의 ELS가 나오는지 잘 살펴보면서 적극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