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은 ‘해외주식 알고리즘 매매 서비스’를 자사 홈트레이딩시스템(HTS)과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을 통해 시작했다고 2일 발표했다. 미국, 중국, 홍콩 증시가 대상이다.

KB증권 관계자는 “미국 증시는 밤 11시30분에 개장해 국내 투자자들이 장 중·후반에 대처하기 어려웠다”며 “알고리즘 매매를 이용하면 자리를 지키지 않고도 시장에 대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에 선보인 알고리즘은 거래량 가중평균(VWAP)과 시간 가중평균(TWAP) 등 두 가지다. 이전 20~30일간의 거래량을 기초 데이터로 삼아 주문 당일 거래량과 가격 변화에 맞춰 주문을 체결한다. ‘장 시작 후 30분간 50달러 이하인 동안 VWAP 매수’, ‘밤 12시부터 장 마감 때까지 TWAP로 시장가 매도’ 등이 가능하다.

앞으로 여러 주문 유형을 추가하면 장 개시 또는 마감 직전 실적 발표로 가격이 급등락하는 상황에도 대응할 수 있게 된다고 KB증권은 설명했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