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풍향계] 코로나19 확산세·중국 경기부양책 주목

다음 주(17∼21일) 국내증시는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추세와 중국의 정책 대응에 주목할 것으로 보인다.

시장은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에 주목할 예정이며, 주가가 기술적 반등을 넘어 추세적 상승으로 이어질지는 코로나19의 진정여부에 좌우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13일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주요국 주식시장은 중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했다는 소식에 변동성이 확대됐다.

후베이(湖北) 지역에서 하룻밤 새 확진 환자와 사망자가 각각 1만4천840명, 242명 늘었다는 소식에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약해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확진자 증가가 실질적 폭증이 아닌 진단 기준 변경에서 비롯됐다는 점에서 시장은 안도감을 되찾으며 지수는 하루 만에 반등했다.

시장이 감염병 확산 공포에서 차츰 벗어나면서 코로나19 창궐 직전 주가 수준에 한 발 더 다가서려는 낙폭 만회 시도도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중국 보건 당국과 전문가들은 대체로 확진자 증가세 고점 통과 시점을 이달 말로 예상하고 있고 중국이 발표하는 통계에 대한 불신도 커진 탓에 코로나19는 여전히 불안 요소로 작용할 것이다.

또 증권가는 중국이 내놓을 경기부양책에 기대를 걸고 있다.

중국 최대 연례 정치 행사인 3월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를 앞두고 고강도 경기 부양책이 조기에 구체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증시풍향계] 코로나19 확산세·중국 경기부양책 주목

또 이번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중국 내 조업 차질 파장이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를 넘어설 우려도 있어 2월 중순이 경기 부양 효과 극대화를 위한 골든타임이 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중국 정부가 부동산 대출금리 추가 인하 등 적극적 통화 완화, 감세와 인프라 투자 조기 집행 등 확장적 재정정책 등의 조처가 나올지 시장의 관심이 쏠린다.

테슬라를 중심으로 4차산업혁명 신(新) 기술주가 이끄는 미국증시에서 주요 지수의 신고가 랠리가 이어질지도 관심이다.

제롬 파월 미국 연준 의장의 의회 증언을 통해 변동성 확대 시 시장 개입 의지를 확인한 만큼 당분간 큰 흔들림은 겪지 않을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코스피 역시 흔들림을 겪을 수는 있겠으나 글로벌 경기 회복세, 반도체 업종 이익 추정치 상향에 따라 우상향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대체로 예상했다.

증권사들이 지난 14일 낸 주간 전망 보고서에서 제시한 다음 주 코스피 예상 등락 범위는 NH투자증권 2,190∼2,260, 하나금융투자 2,200∼2,250 등이다.

국내외 주요 경제지표 발표와 이벤트 일정(국내시간 기준)은 다음과 같다.

▲ 17일(월) = 일본 4분기 국내총생산(GDP)
▲ 18일(화) = 미국 2월 전미주택건설업협회(NAHB) 주택시장지수, 유로존 2월 ZEW 서베이지수
▲ 19일(수) = 미국 1월 건축허가건수, 미국 1월 생산자물가지수, 일본 1월 수출
▲ 20일(목) = 한국 1월 생산자물가지수,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1월 회의록, 중국 런민은행 대출 우대금리 (LPR) 결정
▲ 21일(금) = 한국 2월 1∼20일 수출, 미국 2월 마킷 제조업·비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유로존 2월 마킷 제조업·비제조업 PMI
(도움말 = NH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