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TS 비중 40.7%…사상 첫 1위
스마트폰으로 주식을 거래하는 모바일트레이(49,750 -5.24%)딩시스템(MTS)이 처음으로 PC 기반의 홈트레이딩시스템(HTS)을 제치고 주식 투자 수단 1위에 올라섰다.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작년 한 해 MTS는 유가증권시장 거래량의 40.7%를 차지했다. HTS는 38.9%를 기록했다. 2018년까지만 해도 MTS는 유가증권시장 거래량 기준으로 35.6%를 차지하는 등 HTS(39.7%)에 이은 두 번째 거래 수단이었지만 작년 사상 처음으로 HTS 사용량을 추월한 것이다.

개인투자자들이 MTS 이용량 증가를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유가증권시장 개인 투자자의 MTS를 이용한 거래 비중은 거래량 기준으로 49.5%, 거래금액 기준으로는 49.6%에 이르러 개인 거래의 절반 가까이를 MTS가 차지했다. 개인투자자 비중이 더 높은 코스닥시장에서는 MTS의 존재감이 더 크다. MTS는 거래량 기준 44.8%, 거래금액 기준 41.0%를 차지하며 역시 처음으로 HTS(거래량 43.6%, 거래금액 40.7%)를 제치고 1위 투자 수단이 됐다.

MTS가 주식 거래의 ‘대세’로 떠오른 것은 편리함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시간·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주식 거래를 할 수 있는 데다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지문, 얼굴 등을 활용한 간편한 인증 방식이 도입됐기 때문이다.

증권사들도 MTS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새로운 서비스를 MTS에 우선적으로 도입하고 있다. 신한(4,945 0.00%)금융투자는 여섯자리 비밀번호 기반의 간편인증 서비스, 종목 분석 결과를 요약해 보여주는 서비스 등 신규 서비스를 모두 MTS를 통해 먼저 선보였다.

한경제 기자 hanky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