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증자 발표 후 주가 40%↓
투자 기회 판단…신주 인수 확대
증권가 "자회사 실적회복 자신감"
현대중공업지주(303,000 -2.42%)가 유상증자를 추진 중인 자회사 현대일렉트릭(11,200 -2.61%)의 신주를 당초 계획보다 많이 사들이기로 했다. 지난 9월 유상증자 계획 발표 이후 현대일렉트릭 주가가 하락하자 지분 확대 기회로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重지주, 현대일렉트릭 지분 더 늘린다

21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지주는 다음달 17일 유상증자 완료(주금납입) 전까지 신주인수권증서를 더 사 모으는 등 현대일렉트릭 지분을 확대하기로 했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앞서 배정 주식의 120% 청약 계획을 밝힌 현대중공업지주가 시장에 나오는 신주인수권증서 매수에도 적극 참여하기로 내부 방침을 세웠다”며 “최근 기업가치 대비 과도한 주가 하락을 지분 확대의 기회로 삼으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대일렉트릭 주가는 9월 16일 총 1569만 주의 신주를 발행하는 내용의 주주배정 유상증자 발표 후 첫 거래일에만 23% 급락하는 등 약세를 면치 못했다. 이날 주가는 8240원에 마감했다. 유상증자 발표 직전 1만5200원과 비교하면 40% 넘게 떨어진 상태다.

일각에선 현대일렉트릭의 주가 하락 원인을 공매도에서 찾고 있다. 공매도 투자자는 유상증자 발표 직후 주식을 빌려 매도한 뒤 이보다 싼 비용으로 신주를 인수해 수익을 내는 전략을 사용한다. 이 때문에 주가를 떨어뜨려 신주 발행가액을 낮추려는 유인이 존재한다.

현대일렉트릭의 신주 발행가액은 최근 주가를 반영해 11월 4일 주당 7500원으로 잠정 결정됐다. 최초 예상가인 9560원보다 22% 낮은 수준이다. 최종 발행가액은 다음달 4일 확정한다.

현대중공업지주현대일렉트릭의 유상증자 발표 직후 신주 인수대금으로 쓰기 위해 최대 545억원의 자금을 마련했다. 당시보다 낮아진 현대일렉트릭 주가를 고려할 때 신주인수권증서 취득 등을 통해 추가로 지분을 확대할 수 있는 자금 여력을 확보하고 있다.

기존 주주(구주주)에게 주어진 신주청약권리를 사고파는 신주인수권증서 매매는 오는 25일부터 29일까지 이뤄진다. 구주주 청약 예정일은 다음달 9~10일이다. 이동헌 대신증권 연구원은 “현대중공업지주의 적극적인 유상증자 참여 계획은 자회사 정상화에 대한 최대주주의 자신감을 드러낸 것”이라며 “회사 측에서 밝힌 유상증자 후 사업 정상화 계획을 감안할 때 현 주가는 낮은 수준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태호 기자 th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