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코스피가 21일 큰 폭으로 하락해 장중 2100선 밑으로 떨어졌다.

이날 오전 10시 35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0.30포인트(1.43%) 내린 2095.02를 나타냈다.

지수는 전장보다 1.67포인트(0.08%) 내린 2123.65에서 출발해 하락 폭을 키웠다.

연말 타결이 기대됐던 미·중 무역협상 1단계 타결이 내년으로 미뤄질 수 있다는 불안감이 투자심리를 악화시키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외국인은 1558억원 순매도하며 매도세를 보이고 있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1218억원, 179억원 순매수 중이다.

시총 상위종목에서는 삼성전자(50,400 +1.82%), SK하이닉스(80,600 +2.28%), LG화학(294,500 +0.34%) 등이 1~2%대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같은 시각 코스닥은 외국인과 기관 동반매도에 전 거래일보다 11.70포인트(-1.80%) 내린 638.17에 거래 중이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60억원, 355억원 순매도 중이며 개인은 554억원 순매수하고 있다.

주요종목에서는 스튜디오드래곤(77,500 0.00%)이 2%대 강세를 나타낸 가운데 셀트리온(170,000 +0.89%)헬스케어, 헬릭스미스(80,600 -0.98%), 휴젤, SK머티리얼즈 등이 1~3%대 약세를 보이고 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