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發 니켈 공급차질 우려
니켈 가격이 치솟고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가 니켈 수출 금지를 앞당길 수 있다는 전망 때문이다. 증시에 상장된 관련 상장지수증권(ETN) 수익률도 급등했다.

지난 9일 영국 런던금속거래소(LME)에서 니켈 선물 가격은 t당 1만5660달러로 마감해 올 들어 47.11% 상승했다. 7월 이후 상승률은 23.55%, 8월 상승률은 7.59%에 이른다. 공급 차질 우려 때문이다. 니켈 주요 생산지인 인도네시아에 지난 6월 홍수가 일어난 데 이어 7월 규모 7.1의 강진이 발생하면서 선적에 차질을 빚었다.

인도네시아 정부가 당초 예정했던 2022년보다 일찍 니켈 수출 금지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이 확산된 것도 급등세에 기름을 부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자국 내 제련소 건설을 유도하기 위해 2014~2017년 니켈 수출을 금지했다.

이후 건설이 지연되자 2022년까지 5년 유예 기간을 두고 2017년 수출을 재개했다. 하지만 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최근 인도네시아를 ‘전기자동차 허브’로 만들 계획을 밝히면서 수출 금지가 예상보(1,020 -0.49%)다 빨리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김미송 케이프(2,015 +1.77%)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니켈 생산량 230만t 가운데 인도네시아가 24%, 필리핀이 15%를 차지했다”며 “2차전지 산업 급팽창으로 니켈 수요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수출금지 조치가 내려진다면 상당한 충격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대신 니켈선물 ETN’은 올 들어 47.25%, 7월 이후 25.66%의 수익률을 냈다. ‘대신 2X 니켈선물 ETN’은 같은 기간 수익률이 각각 106.73%와 54.70%였다. 니켈 가격이 급락할 가능성에 주의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