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개헌세력이 과반을 넘어서면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한국에 대한 게릴라성 규제는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다. 금융시장의 투자심리 위축 역시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22일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신규 의석 124석 중 자미당이 57석, 공명당이 14석 등 집권정당이 71석을 얻어 과반 의석수를 확보했다"며 '하지만 개헌을 위한 3분의 2 의석수 확보에는 실패했다"고 했다.

이어 "아베의 한국에 대한 게릴라성 규제는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며 "이로 인한 금융시장에서의 투자심리 위축은 불가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아베의 한국에 대한 경제적 규제가 한국 경제, 기업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가능성은 낮다"며 "한국 규제에 대한 명분이 뚜렷하지 않고 한국 기초체력(펀더멘탈)이 피해를 보는 만큼 일본은 물론 글로벌 전체에 미치는 경제적 손실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