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는 증시에는 중립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금리인하 자체는 긍정적이지만, 국내 기업의 이익 둔화는 내수 부진이라기보다 대외 불확실성에서 온 것이기 때문입니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18일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 결정이 증시에 큰 호재가 되지 못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국내 증시 부진의 주된 이유가 기업들의 이익 기대치 하락이고, 이는 내수주보다 수출주를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은행은 이날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시장의 예상보다 빠르게 기준금리를 기존 연 1.75%에서 1.50%로 낮췄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경제에 불확실성을 키우면서 통화당국은 조금이라도 먼저 대응하는 게 경제심리 회복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연구원은 "금리인하 하나만으로는 기업이익 개선에 한계가 있다"며 "증시 접근에 있어서도 관망기조를 당분간 유지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의 수출 규제 상황들이 어떻게 풀려나가는지가 중요하다는 판단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