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의 수정주가와 목표주가 변동 추이. / 출처=SK증권 제공

한화의 수정주가와 목표주가 변동 추이. / 출처=SK증권 제공

SK증권은 28일 한화(28,200 -1.05%)에 대해 “방산 부문의 대전공장 폭발 사고 여파와 한화생명 주가 하락 등 부정적 영향으로 주가가 연초 대비 14.5% 하락했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4만3000원에서 3만7000원으로 하향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유지.

이 증권사 최관순 연구원은 “한화의 상반기 주가 14.5% 하락은 코스피 대비 수익률을 크게 하회한 것”이라며 “건설 부문의 정상적 이익 창출과 한화케미칼의 견조한 주가 흐름에도 불구하고 자체 사업인 방산 부문에 대한 우려, 한화생명 주가 부진이 발목을 잡았다”고 평가했다.

한화케미칼은 기초소재 부문 부진에도 태양광 사업 호조로 하반기 실적이 본격 개선되고, 방산 부문도 하반기부터 점차 정상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최 연구원은 “주요 사업 부문의 하반기 턴어라운드(실적 개선)가 예상된다. 상장 자회사 중 주가 하락폭이 가장 컸던 한화생명도 주가 반등 시기는 지연될 가능성이 있으나 추가적 주가 하락 가능성도 낮다고 판단한다”면서 “한화의 현 주가는 주사순자산비율(PBR) 0.6 배 수준으로 11.8%인 자기자본이익률(ROE)을 감안하면 점진적으로 반등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