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지질은 최대주주 지분매각설과 관련한 조회공시 요구에 확정된 바 없다고 공시했다. 회사 측은 "다양한 거래구조에 대해 협의를 진행 중이지만 희성그룹 소속 계열사와는 어떠한 논의도 진행한 바 없다"며 "향후 거래의 진행 여부 및 조건에 대해 확정되는 경우 공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형진 한경닷컴 기자 withmol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