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프(2,120 +2.42%)투자증권은 7일 카카오(151,500 +0.33%)에 대해 "채팅목록 탭에 배너광고가 신규로 추가되면서 동사의 광고 부문의 외형성장폭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목표주가 16만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이경일 연구원은 "카카오의 1분기 실적은 매출 6445억원, 영업이익 171억원이 전망된다"며 "커머스와 광고부문이 외형성장 견인하고 카카오메이커스와 선물하기의 견조한 성장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영화와 드라마 등의 VOD 영역까지 서비스를 확대한 카카오페이지가 견조한 성장세를 나타내면서 자회사의 지분가치 상승이 나타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광고부문의 영업가치 상승과 카카오페이지에 대한 기업가치 증가를 반영해 목표주가를 상향 조절했다"며 "카카오톡 메신저의 가치는 2조9000억원으로 카카오페이지의 가치도 1조5000억원에 이를 것"이라 분석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