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회에서 구술발표 중인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감염내과의 김우주 교수

학회에서 구술발표 중인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감염내과의 김우주 교수

셀트리온(218,000 +7.13%)은 15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개최된 유럽 임상 미생물학 및 감염질환 학회(ECCMID)에서 종합인플루엔자 항체 신약 CT-P27의 임상 2상 결과를 첫 발표했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2014년 영국에서 건강한 피험자를 대상으로 CT-P27 임상 2a상을 통해 약효 및 안전성을 확인했다. 2016년 10월부터는 인플루엔자 A 감염환자를 대상으로 CT-P27 임상 2b상을 진행해 왔다.

임상에서 연구진은 인플루엔자 A 감염환자 220여명을 세 군으로 나누어 CT-P27 몸무게 1kg당 90mg과 45mg 또는 위약을 투여한 후 인플루엔자 강도 및 영향 설문지, 체온, 부작용, 혈액검사 결과 등을 수집 분석해 약품의 유효성과 안전성 평가를 했다.

그 결과 두 가지 다른 용량의 CT-P27을 투여 받은 군에서 모두 위약군에 비해 증상 및 발열 해소까지의 시간이 약 2일(약 35%) 단축되는 효과를 확인했다.

학회에서 구술 발표를 진행한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감염내과의 김우주 교수는 "CT-P27 치료군은 인플루엔자 증상 및 발열이 해소되기까지의 시간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감소를 보였다"며 "CT-P27이 시판되면 타미플루 등 기존 약제를 대체해 더 많은 환자들에게 치료 혜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CT-P27은 두 항체로 이뤄진 복합 항체치료제다. CT-P27의 항체는 바이러스의 표면 단백질인 헤마글루티닌의 축(stem) 부분에 결합해 바이러스 유전체가 세포 내에 침투하지 못하도록 막는다. 헤마글루티닌의 축은 변이가 일어나지 않기 때문에 CT-P27은 바이러스의 변이 여부에 관계없이 대부분의 인플루엔자에 치료 효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셀트리온은 또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중국 정부 연구기관 등과 함께 실시한 비임상 및 임상 시험에서 CT-P27이 조류 독감을 포함해 지난 수십년간 발생한 유행성 및 계절성 바이러스, 인간에게 전염된 적이 있는 인플루엔자 대부분에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