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판매 40% 늘어도 주가 부진
그룹 재무위험에 계열사도 영향
두산인프라코어(6,550 -1.50%)가 굴삭기 판매 호조에도 불구하고 주가는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건설 관련주가 시장의 관심에서 멀어진 데다 그룹 계열사들이 조정을 받은 탓이 크다는 분석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25일 유가증권시장에서 180원(2.37%) 떨어진 7400원에 장을 마쳤다. 이 회사 주가는 지난달 이후 14.55% 하락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연초 최대 시장인 중국에서 기대 이상의 성과를 냈다. 유진투자증권에 따르면 두산인프라코어는 올 들어 2월까지 중국에서 2386대의 굴삭기를 판매했다. 전년 동기 대비 38% 늘었다.

당초 증권가는 올해 중국 굴삭기 시장 침체로 두산인프라코어 실적을 부정적으로 봤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두산인프라코어의 올해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작년 대비 3.63% 감소한 8173억원이다. 이상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중국에서 굴삭기 판매량은 전년 대비 5.1%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2월까지 전년 대비 42.3% 증가했다”며 “성수기인 3~4월을 앞두고 있어 우려와 달리 올해 실적이 좋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두산그룹에 대한 시장의 불안한 시선이 주가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동헌 대신증권 연구원은 “두산건설(1,225 -1.61%)이 4000억원대 유상증자에 나서며 두산그룹 전반의 재무위험이 부각됐다”고 분석했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