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경제지표 부진 불구 실적 안도에 상승(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 경제지표 부진 불구 실적 안도에 상승(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가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에 상승 마감했다.

1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372.65포인트(1.49%) 상승한 25,425.76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같은 기간 34.93포인트(1.29%) 오른 2744.73, 나스닥 지수는 106.71포인트(1.46%) 뛴 7414.62에 장을 끝냈다.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낙관론이 시장에 퍼졌다.

켈리앤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은 인터뷰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을 조만간 만나길 원한다"며 양측이 협상 타결에 접근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오는 3월 1일로 설정된 양측 무역협상 마감기한을 다소 연장할 수도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일부 외신도 협상 마감기한이 연장될 가능성이 크다는 보도를 내놓는 등 무역협상 관련 긍정적인 소식이 이어졌다.

셧다운 재발 우려가 줄어든 점도 지수 상승에 힘을 보탰다.

미 공화당과 민주당은 전일 저녁 셧다운 재발을 방지할 예산안에 잠정 합의했다. 양당 합의안에는 남부 국경에 '인공 장애물'을 설치하는 비용 약 14억 달러가 반영됐다고 외신이 전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했던 57억 달러에는 못 미치는 수준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안에 대해 "행복하다고 말할 수 없다"고 부정적인 평가를 하면서도 "또 다른 셧다운이 발생할 것으로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혼재됐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12월 채용공고는 전월의 717만 명에서 증가한 734만 명을 기록했다. 사상 최고치다. 반면 전미자영업연맹(NFIB)은 1월 소기업 낙관지수가 전월 104.4에서 101.2로 내렸다고 발표했다.

종목별로는 무역 협상에 민감한 보잉이 1.7%, 캐터필러가 2.9% 각각 올랐다. 업종별로는 재료 분야가 2.25% 올랐고, 기술주도 1.3% 상승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