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씽크빅, 코웨이 인수 위해 1천690억원 증자

웅진씽크빅이 코웨이 인수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1천690억여원의 유상증자에 나선다.

웅진씽크빅은 타법인 증권 취득자금 1천690억5천만원을 조달하기 위해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 공모 방식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31일 공시했다.

새로 발행되는 주식은 보통주 4천200만주, 신주 예정 발행가는 주당 4천25원이다.

신주 상장 예정일은 오는 11월 29일이다.

이번 증자는 삼성증권이 주관한다.

지주회사인 웅진(옛 웅진홀딩스)이 웅진씽크빅의 최대주주로 이번 증자에 400억원을 출자하고 초과 청약도 할 계획이다.

웅진은 스틱인베스트먼트와 코웨이 인수를 위한 최종 협의를 진행하면서 자금 마련을 위해 웅진씽크빅 유상증자를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코웨이 인수는 웅진씽크빅 주도로 추진된다.

웅진 관계자는 "이번 유상증자와 스틱인베스트먼트와 컨소시엄 구성으로 그동안 시장에 제기된 자금 우려는 해소될 것"이라며 "웅진은 과거 그룹의 핵심이던 코웨이 인수를 다시 추진해 최대주주와 진전 있는 협상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웅진은 1989년 국내에서 처음 필터를 장착한 정수기를 제조해 판매하며 정수기 업계를 이끌어 왔으며 1999년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던 렌털사업을 고안해 시장을 확장했다.

그러나 웅진은 재무구조가 악화해 2013년 1월 코웨이 지분 30.9%를 주당 5만원씩 모두 1조2천억원에 MBK파트너스에 매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