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은 5일 대형주 주도의 약세 흐름이 연출되고 있다며 소형주 중심의 틈새전략을 제시했다. 최근 출시된 KRX Mid 200 지수에 주목하라는 조언이다.

최창규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선물지수 지지선이 확인되지 않는 등 쉽지 않은 시장"이라며 "선물의 기초자산이 코스피200임을 감안, 최근 선물의 약세는 달리 설명하면 대형주의 부진으로 설명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들은 "외국인의 선물 포지션을 미뤄볼 때 공격적인 환매수가 이뤄지기 전까지 본격적인 반등을 기대하기는 어려운데, 아마도 중·소형주 혹은 중·소형주지수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KRX Mid 200을 활용하라는 설명이다.

KRX Mid 200은 한국 거래소가 지난달 25일 발표한 중형주 위주의 지수로, KRX300의 후속으로 출시됐다. 67개 유가증권시장 상장 종목과 133개 코스닥 상장 종목으로 구성됐다.
"대형주 주도 약세…틈새전략 KRX Mid 200 지수 주목"-NH

이 증권사에 따르면 연초 이후 KRX300과 KRX Mid 200의 수익률은 대부분의 기간에서 KRX Mid 200가 KRX300을 앞서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날에는 KRX Mid 200이 1% 가량 반등한 반면 KRX300은 0.3%의 약세를 보였다.

이들은 "시장 전반적으로 투자심리 위축이 나타나는 국면이라면 KRX Mid 200에 주목하는 전략도 효과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