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가 우리은행 신용등급을 A2에서 A1으로 한 단계 올렸다. 우리은행은 지난 27일 무디스가 우리은행 신용등급을 이같이 올리고 전망도 ‘상향 조정 검토(review for upgrade)’에서 ‘안정적(stable)’으로 조정했다고 30일 발표했다.

무디스는 우리은행의 자산건전성과 자본적정성이 개선됐고, 이런 개선이 지속 가능하다고 판단해 신용등급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무디스가 매기고 있는 국내 시중은행 신용등급은 신한은행이 Aa3로 우리은행보다 한 단계 높고, 국민은행과 KEB하나은행은 우리은행과 같은 A1이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