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트덕트 수직이착륙 비행로봇시스템 중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개발한 비행체(사진 왼쪽)와 퍼스텍이 개발한 이동식 지상통제장비(오른쪽). 퍼스텍 제공

틸트덕트 수직이착륙 비행로봇시스템 중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개발한 비행체(사진 왼쪽)와 퍼스텍이 개발한 이동식 지상통제장비(오른쪽). 퍼스텍 제공

유도무기 및 항공우주 전문 방위산업체인 퍼스텍(2,295 -1.71%)이 수직이착륙 비행로봇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2012년 지식경제부의 로봇산업원천기술개발사업 일환으로 진행됐다. 퍼스텍이 주관하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카이스트(KAIST)·유콘시스템 등이 개발에 참여했다.

퍼스텍은 지상시스템 및 체계 기술을 담당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IST·유콘시스템은 각각 비행체 및 정밀제어, 목표물 추적, 항전장비와 임무장비 기술을 맡았다.

수직이착륙 비행로봇시스템은 비행체시스템과 이동식 지상통제시스템으로 구성돼 있다. 비행체시스템은 '틸트덕트(Tiltduct)' 형상의 날개를 적용해 지상의 구조물로부터 날개를 보호하고 추력을 30% 이상 증가시킨 장치다. 이동식 지상통제시스템에는 2.5t급 통제차량 내부에 지상통제시스템(GCS)이 탑재돼 있다.

틸트덕트 비행체는 1시간30분 이상 체공과 최대속도 150km/h로 비행이 가능하다. 외부와 연결된 도킹스테이션은 비상시 개활지가 아닌 도로상에서도 비행체가 이착륙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 무인항공기 운용 효율성을 높인다.

활주로가 없는 지역에서도 운용할 수 있다. 지상 및 해상의 재난안전분야, 국방분야는 물론 실시간 동식물 분포현황 조사, 차량 추적, 에너지 설비 및 대형구조물 원격진단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이 가능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