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소 설비 기업 비디아이, 증권신고서 제출…11월 코스닥 상장

화력발전소 환경설비 전문기업인 비디아이(4,575 0.00%)가 코넥스시장에서 코스닥시장으로의 이전상장을 본격화한다.

비디아이는 금융위원회에 코스닥 이전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28일 밝혔다.

비디아이는 이번 이전 상장을 통해 최대 162억원어치 자금을 조달한다는 계획이다. 공모 주식수는 총 135만주다. 공모 예정가는 9500원~1만2000원으로 총 모집금액은 128억2500만원~162억원이다. 다음달 23~24일 수요예측을 거쳐 최종 공모가를 확정한 후 30일과 31일 청약을 받는다. 11월9일 코스닥시장에 입성할 예정이다. 대표주관사는 신영증권이다.

비디아이는 화력발전소의 미세먼지를 잡아주는 환경플랜트 전문 기업이다. 대기 중 미세먼지를 99% 걸러내는 탈황 설비 및 전기집진기, 석탄 취급설비, 회처리 및 회정제 설비를 주력제품으로 갖추고 있다. 신규 사업으로는 바이오매스 및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은 1006억원, 영업이익은 68억원이다. 올해는 상반기에만 약 350억원 매출액과 영업이익 43억원을 달성해 지난해 이상의 성장을 무난히 달성할 것이라는 게 회사 측의 전망이다.

안승만 비디아이 대표는 "대기오염에 대한 환경기준이 엄격해지면서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환경 설비투자가 늘어나고 있다"며 "이번 상장으로 해외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