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에스엠 등 급등
롯데쇼핑 '1년 최고가' 경신
'중국 사드 보복' 이제 풀리나…화장품·엔터·면세점주 '들썩'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중국 정부의 보복으로 하락세를 이어가던 화장품·엔터테인먼트주가 꿈틀거리고 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중국과의 관계가 개선될 것이란 기대가 점점 커지고 있어서다.

1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아모레퍼시픽(157,000 -5.71%)은 6000원(1.71%) 오른 35만7500원에 마감했다. 새 정부 출범 이후 1주일 만에 7.36% 상승했다. 1분기 실적이 좋지 않았지만 향후 중국 시장과 면세점 등에서 매출이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주가를 밀어올렸다는 분석이다. LG생활건강(1,054,000 -5.30%)(2.46%) 리더스코스메틱(9.09%) 코리아나(7.39%) 한국화장품(8.23%) 코스맥스(2.31%) 등도 동반 강세였다.

엔터주도 상승세에 동참했다. 에스엠(67,300 -3.58%)(5.11%) 와이지엔터테인먼트(3.18%) 키이스트(2.54%) 등의 주가가 일제히 뛰었다. 한류스타들의 광고와 음악이 다시 소개되는 등 중국 내 기류가 달라지고 있어서다.

면세점을 운영하는 기업들의 주가도 들썩이고 있다. 중국 정부가 한국행 단체관광 금지령을 해제할 것이라는 소문이 확산되며 ‘유커(중국인 단체관광객) 귀환’의 기대감이 커졌기 때문이다. 호텔신라(70,600 -2.22%)와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는 각각 4.63%, 3.95% 상승했다. 사드 보복의 직격탄을 맞았던 롯데쇼핑(83,500 -5.76%) 주가도 2.58% 올라 27만8000원에 마감했다. 최근 1년 내 최고가다. 장중 28만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유정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을 계기로 중국의 사드 보복이 해제될 것이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며 “다음달 제주에서 열리는 아시아인프라개발은행(AIIB) 연차 총회까지 양국 간 화해 분위기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