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국제 유가 하락으로 해양플랜트 발주가 급감하자 조선업체들은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새로운 활로로 삼고 있다. 해운사들도 이익률 강화차원에서 선대 확장 경쟁을 펼치면서 1만8000~2만 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발주가 당분간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세계 최대 해운사인 머스크는 4년만에 상선 발주를 재개했다. 머스크는 2분기내 1만8000TEU 이상 초대형컨테이너선 10여척 발주를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스크가 한국과 중국, 일본 조선업체들을 대상으로 막바지 입찰 작업에 나선 가운데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빅3도 최근 덴마크 머스크 본사를 방문해, 수주전에 총력을 다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원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컨테이너선 신조선 시장의 회복이 조선업체에 가뭄의 단비가 될 것”이라면서 “2015년 전체 컨테이너선 발주 금액은 전체 122억달러, 8000TEU이상 92억달러 시장 규모가 전망되고, 이중 한국 빅3가 55억달러 정도 수주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업체별로 약 15~20억달러씩 수주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CAP스탁론에서는 연 3.1%의 최저금리로 연계신용대출을 통하여 거래할 수 있다. 또한 증시가 하락하면서 증권사 신용대출 반대매매가 임박한 고객의 경우 해당 주식을 팔지 않고 연 3.1% 저금리로 대환상품을 이용할 수도 있다. 해당 종목에 대해 한종목 100% 집중투자, ETF 거래가 가능하며, 마이너스 통장식으로 타사보다 좀더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CAP스탁론은 키움증권, 하나대투증권, 우리투자증권, 유안타증권(구, 동양증권), 대우증권, KB투자증권, 현대증권, 유진투자증권, LIG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신한투자증권, SK투자증권, NH농협증권 등 국내 메이저 증권사에서 이용할 수 있다.
초대형 컨테이너선 입찰, 조선업계 단비될까?

CAP스탁론의 상품관련 문의사항은 ☎ 1661-4897 로 전화하면 상담원을 통하여 자세히 확인 할 수 있다. 최근에 문의가 많은 종목으로는 바이넥스(13,300 -3.62%), 테라젠이텍스(5,080 -4.51%), 서희건설(1,480 -2.63%), 티씨케이(130,300 +0.54%), 오성엘에스티(2,330 -6.43%), 에머슨퍼시픽(8,540 -3.17%), 셀루메드(5,520 -5.64%), 에스에너지(3,680 -4.91%), 해덕파워웨이(730 +46.00%), 에스텍파마(8,500 -2.86%), 엘컴텍(1,405 +8.08%), 이스트소프트(17,700 +2.02%), 유니슨(2,415 -7.47%), 상아프론테크(41,250 -3.40%), 디에이치피코리아(7,130 -1.79%), 대동(2,300 +1.77%), 큐로컴(1,020 -7.69%), 인포바인(22,400 +0.67%), 안국약품(9,730 -1.22%), 에스텍파마 등이 있다.

- 연 3.1% 업계 최저금리
- 최고 3억원, 본인자금의 300%까지
- 한종목 100% 집중투자
- 미수/신용대환대출
- ETF등을 포함한 1500개 종목 거래 가능

※ CAP스탁론 상담센터 : 1661-4897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