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 소액주주 "프리미엄 달라"
교환가격 놓고 SK와 입장차
마켓인사이트 2월3일 오전 9시14분

[마켓인사이트] SK하이닉스, 자회사 편입 쉽지않네

SK하이닉스(81,200 +0.87%)가 포괄적 주식교환을 통해 실리콘화일을 완전자회사로 편입하기로 하면서 실리콘화일 소액주주와 갈등을 빚고 있다.

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코스닥 이미지센서 업체인 실리콘화일 지분 100%를 모두 인수해 완전자회사로 편입하기로 했다.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지분 27.93%를 제외한 나머지 지분을 주식교환을 통해 모두 인수한다는 계획이다. 교환 비율은 1 대 0.2232438이다.

일부 실리콘화일 주주들은 프리미엄(할증) 없이 주식을 교환하는 데 대해 반발하고 있다. 주식교환 비율은 3만5000원대 SK하이닉스 주가와 8000원대 실리콘화일 주가를 그대로 적용해 결정됐다. 한 실리콘화일 소액주주는 “프리미엄 없이 70%가 넘는 지분을 확보하겠다는 것은 개인투자자의 희생을 강요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주식교환시 법적으로 10%의 할인·할증이 가능하기는 하지만 실리콘화일 주주에게 10% 할증해주기 위해선 SK하이닉스 주주들이 그만큼 손해를 봐야 하는 구조”라며 “반대 쪽 회사 주주들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주식교환 때 프리미엄을 주는 경우는 찾기 힘들다”고 말했다.

실리콘화일은 다음달 26일 주주총회를 열고 주식교환을 최종 승인한다는 방침이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