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대우증권(사장 임기영)은 제 7회 파생시장협의회(KOSDA) 어워즈 증권 부문 최우수 파생금융기관(House of the year)으로 선정됐다고 29일(목) 밝혔다.



파생시장협의회는 국내 파생시장의 정보 교류와 시장 발전을 위해 설립된 단체로, 매년 국내 파생상품시장 발전에 기여한 우수 기관과 상품을 선정하고 있다.



KOSDA 어워즈 심사위원단은 "KDB대우증권은 2011년 유럽위기 등으로 파생상품시장의 위험이 큰 폭으로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효율적인 운용전략으로 안정적인 포지션운용을 보여줬다"며 "아울러 주식뿐만 아니라 금리, 신용, 외환 등 다양한 기초자산을 활용한 파생상품을 적극 출시했다"고 평가했다.



KDB대우증권은 2008년부터 ELS 발행부문 선두를 지키고 있으며, DLS부문도 2012년 들어 업계 1위를 달리고 있다. 또한 업계 최초로 2월말 누적 파생결합증권(ELS·DLS)발행액이 1조 7000억원을 돌파했으며 현재(26일 기준) 누적 발행액도 이미 3조원을 돌파한 상태다.



김응삼 KDB대우증권 파생운용본부장은 "KOSDA 어워즈는 국내의 권위있는 금융전문가들이 선정하는 뜻깊은 상"이라며 "앞으로도 KDB대우증권은 파생시장을 선도하는 우수한 금융기관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DB대우증권은 2010년에도 KOSPI200·CD금리와 연동된 듀얼 유효구간 누적수익지급형(Dual Range Accrual)상품으로 최우수 파생금융상품상(Deal of the year)을 수상한 바 있다.

한경닷컴 정형석 기자 chs879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