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FB증권이 한화석화에 대해 시장상회 의견을 지속했다. 26일 CSFB는 한화석화와 대만 포모사 플라스틱스(FPC)를 비교하면서 한화석화는 내수의존적인 반면 FPC는 수출지향적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한화석화는 특수제품 개발에 주력하고 있는 반면 FPC는 설비투자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고 설명. 한편 수 년간 밸류에이션 추이를 고려할 때 한화석화는 리레이팅 과정에 있는 반면 포모사는 디레이팅이 시작된 걸로 보여지지만 두 기업간 우열을 가리기는 힘들다고 지적했다. 한화석화(목표가 1만1,000원)는 리스크가 적은 반면 포모사는 高리스크를 추구하는 투자자에게 적합하다고 판단하고 두 기업 모두 비중확대 의견을 제시. 한경닷컴 김희수 기자 hs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