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기업의 회사채 발행이 15개월만에 처음으로 순발행(발행액이 상환액보다 많은 상태)으로 반전됐다.

2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이달들어 지난 26일 현재 일반기업의 공모회사채(ABS제외) 발행액(잠정)은 2조2천950억원, 상환액은 8천323억원으로 1조4천627억원의 순발행을 기록했다.

기업의 회사채 순발행은 작년 8월이후 15개월 만이다.

이에따라 지난달말 7조6천600억원이었던 올 해 회사채 순상환액은 6조2천억원으로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금리가 낮을때 자금을 비축해 내년에 대비하거나 기존 부채를 갚기위해 기업들이 연말이 가까워지면서 회사채를 활발히 발행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이달과 다음달 만기도래하는 회사채가 적어 연말 기업자금 사정은 별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내 회사채 만기도래액은 이달중 1조2천400억원, 다음달 1조2천600억원 등 2조5천억원에 불과하다.

한은은 "수요는 많은 반면 올들어 발행량은 적어 회사채 '품귀현상'이 빚어지면서 발행금리도 A등급 회사채의 경우 연 6% 안팎에 머물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들어 10월말까지 전체 회사채(프라이머리 CBO, 산업은행 신속인수회사채 포함)신규발행액은 모두 16조2천100억원으로 이중 15조3천600억원이 일반회사채였다.(서울=연합뉴스) 김종현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