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드 투자의 성패를 결정짓는 관건은 무엇보다 가입시기다.

주가수준이 낮을 때 투자해야 높은 수익을 거둘 수 있고,증시활황기에 "막차"를 타면 기대만큼의 수익을 내기 어렵다.

물론 현 증시가 바닥권인지 상투권인지 판단하기는 무척 어렵다.

따라서 가입시기 결정은 전문가들의 판단에 맡기는 게 좋다.

그 다음은 자신의 투자성향에 맞는 상품을 골라야 한다.

투자에는 항상 리스크가 따르게 마련이다.

자신이 어느 정도의 리스크를 감내할 수 있는 지 "체질진단"을 한 뒤 그에 맞는 상품을 선택해야 한다.

가령 "원금보장"을 중시하는 투자자는 주식편입비율은 70~80%가량 되는 성장형 주식형펀드를 쳐다보지 않는 게 상책이다.

주가는 변덕이 워낙 심해 단기에 원금손실을 보기도 하는 반면 두 자릿수의 수익률을 올리기도 한다.

가령 보수적인 투자자들은 잠시동안의 원금손실을 인내하지 못하고 돈을 찾아가버리는 경우가 허다하기 때문이다.

모진성 제일투자증권 금융상품 팀장은 "비록 전문가들이 대신 운용해주는 간접투자라 할지라도 자신의 투자성향에 맞는 상품을 고르는 게 간접투자의 기본"이라고 말했다.

간접투자 역시 분산투자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

예컨대 A투신사의 B펀드에 투자자금을 전부 넣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이다.

불행히도 자신이 가입한 A투신사의 운용실적이 전반적으로 신통치 않을 수 있고, 또는 B펀드의 수익률만 유난히 저조할 수 도 있기 때문이다.

이같은 위험을 줄이기 위해선 비록 적은 금액일라도 2~3개 상품으로 나눠 투자하는게 바람직하다.

"계란을 한 바구니에 담지 말라"는 말은 직접투자자 뿐만 아니라 간접투자자들도 새겨들어야 할 격언이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