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등록기업인 케이비티는 1분기 매출액이 작년 동기보다 72% 증가한 91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케이비티는 전체매출 가운데 카드사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58%로 가장 컸고 대중교통관리시스템(TIMS)을 포함한 단말기 25%, 기타 부문 17% 순이었다며 순이익은 16억5천만원으로 작년 4분기 순이익 11억4천만원보다 늘었다고 말했다.

케이비티 관계자는 "교통카드 시스템 구축으로 카드 보급률이 증가세를 보이고있다"며 "서울 메트로카드 등 기존 사업 외에 신규사업 비중도 점차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윤섭기자 jamin7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