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증권은 삼양사의 99사업연도(올 6월말결산) 영업이익을 전년도 실적대비
58%정도 급감한 6백89억원정도로 추정했다.

그러나 영업외수지 개선에 힘입어 경상이익은 전년도 실적의 10.7배인
1백85억원정도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증권사는 실적추정치와 2만2천20원수준(21일기준 5일평균가)인 현 주가를
감안, 삼양사에 대한 투자의견을 기존의 매수(BUY)에서 관망(HOLD)으로
낮춘다고 22일 밝혔다.

투자의견 관망은 투자자들에게 주식을 서둘러 매각할 필요는 없지만 그렇다
고 추가로 매입할 필요도 없다는 신호를 보내는 것이다.

LG증권의 나영신 선임연구원은 "삼양사는 지난 사업연도에 창사이래 최대의
영업이익을 올렸으나 금년엔 환율하락 요인으로 영업이익이 크게 감소했다"
고 설명했다.

또 나영신 선임연구원은 "삼양사의 미래 현금흐름등을 감안한 적정주가는
2만1천원수준이기 때문에 현재로써는 투자메리트가 없는 편"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장기전망과 관련해서는 LG증권은 삼양사를 비롯한 대부분의
폴리에스터업 화섬업체들이 2000년도에 영업실적이 크게 나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 양홍모 기자 yang@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6월 23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