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촬영' 의혹 래퍼 뱃사공
경찰서 자진 출두 "죗값 받겠다"
던밀스 아내 "피해자는 사실 저"
래퍼 뱃사공(왼쪽), 던밀스 /사진=인스타그램, 한경DB

래퍼 뱃사공(왼쪽), 던밀스 /사진=인스타그램, 한경DB

래퍼 뱃사공의 불법 촬영 의혹을 최초로 폭로한 던밀스의 아내가 사건 피해자였다고 고백했다.

던밀스 아내 A 씨는 1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겁이 나는 마음에 진작에 사실을 이야기하지 못했다"며 "제가 올린 제 지인이라고 했던 (불법 촬영) 피해자는 사실 저다"라고 밝혔다.

A 씨는 2018년경 뱃사공과 남녀 관계로 만남을 가졌다고 했다. 그는 "영화도 보고 밥도 먹고 매일 연락하며 흔히 말하는 썸을 타고 있다고 생각했다. 그분의 앨범 발표날 바다를 같이 놀러 갔고, 그날 그분이 제 사진을 찍어 한 단톡방에 공유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사진에 대해 A 씨는 "많은 분이 궁금해하시는데 그 사진의 수위를 설명해야 하는 것도 너무 수치스럽다"며 "모텔 침대 위 속옷 탈의 후 이불을 허리까지 덮고 자고 있었으며 얼굴 반쪽, 등, 가슴 일부분이 노출됐다"고 했다.

그는 문신이 많은 터라 자신의 지인이라면 해당 사진에 담긴 여성이 자신이라는 것을 알 수 있을 거라고 토로했다.

A 씨는 "제가 의식이 없는 사이 저의 동의 없이 찍어서 동의 없이 공유했다"며 "나중에 제 사진을 공유하며 한 발언들을 보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A 씨는 2018년 말 현재 남편인 던밀스를 소개받아 연애를 시작했고, 던밀스가 군대에 가면서 자신의 핸드폰을 A 씨에게 맡겼는데 여기서 문제의 카톡방을 보게 됐다고 했다.

그는 "남편이 들어가 있는 10명 이상의 단톡방에 가해자가 포함되어 있어 놀라 확인하게 됐고, 제 사진을 공유한 걸 발견했다.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아 카톡방을 뒤져보았다"고 했다.

A 씨는 해당 카톡방에 있던 뱃사공 외 참여자들은 자신의 사진이 올라왔을 때 어떠한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고 했다.

고민 끝에 A 씨는 남편 던밀스에게 불법 촬영된 사진이 공유됐다고 말했고, 던밀스는 해당 톡방에서 그 사진의 존재를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고 했다.

A 씨는 "남편과 계속 사랑을 이어갈 수 있을지 무서웠고 신변이 드러나는 것, 조사를 받으러 다니고 남편 주변 사람들이 이 사실을 알게 되는 것, 남편과 지인들이 받을 고통이 무서워 신고하지 못했고, 남편은 아무 말 없이 그 카톡방을 나왔다"고 했다.

그는 "남편이 알게 됐다는 게 너무 수치스러웠고, 남편의 지인들이 알 수 있다는 생각에 괴로웠다. 그 과정에 하면 안 되는 시도를 두 번 했고 그때 남편은 정신적으로 힘들어하는 저를 혼자가 아니라며 잘못한 것 없다며 안심시켜주기 위해 구청에 데려가 혼인신고를 했다"고 말했다.
/사진=던밀스 아내 인스타그램

/사진=던밀스 아내 인스타그램

1년 전 뱃사공이 A 씨의 이야기를 주변에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고, 던밀스가 "우리 둘 다 그 사실을 알고 있으며 더 이상 아무 이야기도 하지 말아달라"고 얘기하자 뱃사공이 사과하고 싶다는 의사를 표현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A 씨는 최근 뱃사공이 유튜브 등 방송을 통해 DM(다이렉트 메시지)으로 여자를 만난다는 둥 발언을 들으며 참아왔던 서러움이 터졌다고 토로했다.

그는 "저와 남편이 볼 수 있다는 걸 알면서도 일말의 죄책감 없이 이야기했다"며 "조금이라도 우리에게 미안한 마음이 있다면 내가 받아온 고통을 안다면 이럴 수 있을까 참다못해 저격 글을 올리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A 씨는 "너무 힘들고 삶을 포기하고 싶을 때 저를 사랑해준 제 남편과 항상 따뜻하게 대해주고 아껴준 지인들이 다치는 것을 정말 원치 않는다"며 "가해자(뱃사공)가 경찰서에 가서 자수하는 바람에 이미 수사가 진행 중이고, 수사를 하면 그 카톡방이 그런 방도 아니었으며 가해자 혼자 사진을 보냈을 뿐이라는 게 밝혀질 일이다. 거기 있었다는 이유로 그 사람들에게까지 화살을 돌리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A 씨는 뱃사공의 불법 촬영 의혹을 폭로한 이후 입에 담지 못할 수위의 악성 댓글을 받고 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던밀스의 아내는 지난 10일 래퍼 B 씨가 자신과 친한 여성의 몰카를 촬영해 단톡방에 공유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던밀스는 "피해자는 가해자인 래퍼 B 씨에게 사과 연락을 받았다"며 "신상이 노출될까 두려워 신고를 원하지 않고 있다. 어떻게 할지 고민 중이라고 한다"고 거들었다.

폭로 글이 일파만파 퍼지면서 래퍼 B 씨가 'DM으로 여성을 만나고 다닌다'고 언급한 점을 토대로 가해자가 뱃사공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뱃사공은 논란이 된 지 3일 만에 "물의를 일으켜서 미안하다"며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하고 반성하겠다"고 두 줄짜리 사과문을 올려 공분을 자아냈다. 이후 직접 경찰서에 찾아가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를 자수했다고 밝혔다.

1986년생인 뱃사공은 리짓 군즈 크루 소속으로 2018년 발매한 2집 '탕아'로 제16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최우수 랩&힙합 음반 부문을 수상한 바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