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예나, 재벌 회장이 뒤봐줬다"
루머 확산, 강경 대응 예고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하게 대응"
최예나/사진=한경DB

최예나/사진=한경DB

그룹 아이즈원 출신 최예나가 '재벌 회장 루머'에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최예나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6일 "최근 당사 소속 아티스트 최예나에 대한 악성 루머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인지했다"며 "최예나는 해당 루머와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에 20대 초반의 나이에 이제 갓 꿈을 펼치고 있는 최예나에게 정신적인 고통과 피해를 안겨준 악플러들에게 무관용으로 대응하고자 한다"며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악의적인 게시물 및 비방, 유포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법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현재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팬분들이 보내주시는 제보 등을 통해 증거 자료를 수집하고 있으며, 자료 취합을 마치는 대로 법무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무분별한 루머 확산 및 악성 게시물 근절을 위해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하게 대응할 것임을 안내드린다"고 경고했다.

최예나에 대한 루머는 지난달 30일 SBS '8뉴스'에서 이재환 재산홀딩스 회장에 대한 의혹을 보도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이 회장이 가수 출신 연예인 A 씨와의 사적인 연락을 주고받으며, 계열사 대표에게 A 씨를 잘 챙겨달라는 부탁했다는 의혹이 있다는 것.

이후 누리꾼들을 중심으로 A 씨가 최예나가 아니냐는 추측이 불거졌고, 몇몇은 단언하기도 했다.

최예나는 2018년 Mnet '프로듀스48'에 참여하며 주목받았고, 이후 데뷔 그룹인 아이즈원으로 뽑혀 활동을 이어왔다. 팀 활동 종료 이후 MBC '피의 게임', 티빙 '여고추리반' 시리즈 등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해 왔다.
다음은 소속사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위에화엔터테인먼트입니다.

최근 당사 소속 아티스트 최예나에 대한 악성 루머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인지했습니다.

최예나는 해당 루머와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이에 20대 초반의 나이에 이제 갓 꿈을 펼치고 있는 최예나에게 정신적인 고통과 피해를 안겨준 악플러들에게 무관용으로 대응하고자 합니다.

앞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악의적인 게시물 및 비방, 유포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법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끝까지 사건의 근원지를 찾아내 법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며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니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인 행동을 멈춰주시길 바랍니다. 만약 이후에도 이 같은 일이 발생할 경우 좌시하지 않을 것입니다.

현재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팬분들이 보내주시는 제보 등을 통해 증거 자료를 수집하고 있으며, 자료 취합을 마치는 대로 법무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입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무분별한 루머 확산 및 악성 게시물 근절을 위해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하게 대응할 것임을 안내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