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표 걸그룹' 빌리, 10일 정식 데뷔
"스토리 바탕으로 한 기획형 앨범" 탄탄한 세계관 예고
"윤종신, 열정과 초심 잃지 말라고 조언"
'미스틱 1호 걸그룹' 빌리, 윤종신 응원 업고 올라운더 아이돌 노린다 [종합]

미스틱스토리 1호 걸그룹 빌리(Billlie)가 '완성형 아이돌' 자신감을 업고 가요계에 당찬 출사표를 던졌다.

빌리(시윤, 츠키, 수현, 하람, 문수아, 하루나)는 10일 오후 첫 번째 미니앨범 '더 빌리지 오브 퍼셉션 : 챕터 원(the Billage of perception : chapter one)'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가수 윤종신이 수장으로 있는 미스틱스토리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K팝 걸그룹인 빌리는 '누구나 가지고 있고, 공감할 수 있는 내면의 자아, 우리들의 B-side를 표현하겠다'는 의미를 팀명에 담았다.

미스틱은 독창적인 아티스트 인큐베이션 시스템인 MYSTIC Incubation Camp를 통해 제작된 글로벌향 아이돌 그룹이라고 자신하며 '완성형 걸그룹'을 타이틀로 내걸었다.

빌리에는 유독 낯익은 멤버들도 있다. 웹드라마 '에이틴'에서 밝고 쾌활한 여보람 역으로 활약한 김수현, '언프리티 랩스타2' 출신이자 아스트로 문빈의 친동생으로 잘 알려진 문수아, 일본 틴매거진 모델 출신 츠키가 합류했다.

빌리는 "밤잠을 설쳤다. 그 정도로 긴장되고 실감도 안 났다. 오늘 이렇게 인사하니 실감이 나면서 더 긴장된다"면서도 "곳곳에 있는 빌리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줄 수 있는 팀이 되도록 하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미스틱 1호 걸그룹' 빌리, 윤종신 응원 업고 올라운더 아이돌 노린다 [종합]

'미스틱 1호 걸그룹' 빌리, 윤종신 응원 업고 올라운더 아이돌 노린다 [종합]

'미스틱 1호 걸그룹' 빌리, 윤종신 응원 업고 올라운더 아이돌 노린다 [종합]

'더 빌리지 오브 퍼셉션 : 챕터 원'은 탄탄한 스토리를 기반으로 한 유니크한 세계관은 물론 국내외 톱 프로듀서들과 안무레이블 원밀리언댄스스튜디오와의 협업으로 음악, 가창, 랩, 퍼포먼스 등 다각적으로 완성도를 높인 앨범이다. 문수아, 시윤은 신인임에도 불구, 첫 앨범부터 랩메이킹에 직접 참여했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링 바이 링(RING X RING)'을 비롯해 '플리핑 어 코인(flipp!ng a coin)', '플라워드(FLOWERLD)', '더 일레븐스 데이(the eleventh day)', '에브리바디즈 갓 어 시크릿(everybody's got a $ECRET)', '더 루머(the rumor)'까지 다채로운 장르의 6곡이 수록됐다.

수현은 "탄탄한 스토리를 바탕으로 한 기획형 앨범"이라고 소개했고, 하람은 "다음 앨범으로 연결되는 연작 형식이다. 데뷔 앨범을 시작으로 빌리가 어떤 세계관과 메시지를 전달할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타이틀곡 '링 바이 링'은 어느 마을에서 벌어진 일을 둘러싼 미스테리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일렉트릭 기타, 신스 조합의 이모코어락을 떠올리게 하는 사운드와 곡의 도입부터 들려오는 사이렌이 인상적이다. 빌리가 보여줄 세계관의 단초가 될 곡이다.

특히 '링 바이 링'에는 김이나 작사가, 이민수 작곡가부터 조영철 대표, 황수아 뮤직비디오 감독까지 일명 '아이유 사단'으로 불리는 최고의 흥행 군단이 뭉쳐 기대를 모은다.

시윤은 "대단한 분들과 작업하게 돼 우리도 더 열심히 참여했다. 이민수 작곡가님이 자신감을 갖고 녹음하라고 말해줬다. 또 녹음 전에 긴장하면 대화로 풀어줘 행복하게 녹음할 수 있었다"고 작업 후기를 전했다.

퍼포먼스도 기대 포인트다.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의 안무가 JJ를 비롯해 리아킴이 전체적인 디렉팅에 참여했다.

츠키는 "중간에 댄스 브레이크가 있는데 어려워서 다같이 고생한 기억이 있다. 난 아크로바틱을 담당했는데 정말 어려웠다. 많이 연습해서 완벽한 무대를 만들었으니 기대해달라"며 환하게 웃었다.
'미스틱 1호 걸그룹' 빌리, 윤종신 응원 업고 올라운더 아이돌 노린다 [종합]

'미스틱 1호 걸그룹' 빌리, 윤종신 응원 업고 올라운더 아이돌 노린다 [종합]

'미스틱 1호 걸그룹' 빌리, 윤종신 응원 업고 올라운더 아이돌 노린다 [종합]

빌리는 결성 소식이 전해졌을 때부터 미스틱스토리의 대표 프로듀서인 윤종신 표 걸그룹이라는 점에서 큰 관심을 받았다. 시윤은 윤종신으로부터 조언을 들었다면서 "PD님께서 가지고 있는 열정과 초심을 잃지 말고 노력하라고 했다. 또 무대를 할 때는 항상 즐기라고 했다"고 전했다.

최근 K팝 신에서는 4세대 아이돌 그룹들의 약진이 두드러지고 있다. 대형 기획사에서 배출해낸 신인 그룹들이 호성적을 거두며 글로벌 인기를 끌어모으고 있다. 그 안에서 살아남을 빌리만의 강점은 무엇인지 묻자 하람은 팀워크를 꼽았다. 그는 "개성 넘치는 멤버들이 뭉쳐서 독특한 색깔이 나온 것 같다"고 자신했다.

이어 수현은 "퍼포먼스도 빼놓을 수 없을 것 같다. 정식 데뷔 전부터 리아킴을 비롯해 원밀리언댄스스튜디오 안무가 선생님들과 함께한 안무 영상을 많이 보여드렸다. 이번 데뷔 타이틀곡을 시작으로 앞으로의 퍼포먼스도 기대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활동 목표에 대해 시윤은 "빌리의 노래와 이름을 많은 분들께 알리고 싶다. 지금까지 준비한 무대를 많은 분들께 보여주고 싶다"고 밝혔다.

하루나는 "멤버들, 팬분들과 함께 평생 딱 한 번만 받을 수 있는 신인상을 받고 싶다"고 했고, 츠키는 "올라운더 아이돌, 기대주, 음악차트 올킬 등의 말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빌리의 첫 번째 미니앨범 '더 빌리지 오브 퍼셉션 : 챕터 원'은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