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 등장한 '몸짱' 부부
헬스 트레이너 남편, 신혼여행 중 몸관리

"혼자 호텔 남겨두고 운동"
/사진=채널A '애로부부' 예고

/사진=채널A '애로부부' 예고

헬스광 남편과 사는 아내의 고충이 공개됐다.

25일 방송되는 채널A·SKY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스무 살 때 만나 17년째 사랑을 이어오고 있는 '몸짱부부'가 등장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25일 방송될 '애로부부'에서는 헬스 트레이너이자 보디빌더로 활동중인 남편 원종윤과 아내 신경선이 '속터뷰'에 출격한다. 20살 때 대학 O.T에서 처음 만난 남편에게 반해 짝사랑으로 시작, 사랑을 쟁취한 아내 신경선은 "17년 동안 짝사랑하는 기분이다. 남편이 너무 무뚝뚝하다. 남편이 애정을 표현해줬으면 좋겠다"며 고민을 밝혔다.

아내 신경선은 "신혼여행 때 남편이 다이어트를 하고 있는 중이어서 캐리어 하나에 닭가슴살만 가득 채워서 가져갔다. 신혼여행에서 뭘 먹은 기억이 없다"며 아내를 챙기지 않는 남편을 고발했다. 이에 MC 홍진경 "제대로 된 식당을 갔어야 하는데, 그런 게 없다고?"라며 귀를 의심했고, MC 송진우도 "맛집 탐방 같은 건 전혀 못한 거네"라며 안타까워했다.

홍진경이 "여행의 절반이 먹는 건데"라고 덧붙이자 '먹신' 최화정은 "절반이 뭐냐, 80%다"며 격하게 여행의 의미를 다시 한 번 짚어내 웃음을 자아냈다. 최화정은 "그것도 신혼여행인데"며 운동과 다이어트를 위해 닭가슴살을 챙겨간 남편에 기겁했고, 홍진경은 "와인 한 잔에 스테이크 썰면서 분위기가 기본이잖아"라며 '먹는 즐거움'이 빠져버린 신혼여행에 놀라워했다. 아내 신경선은 한 술 더 떠 "저 혼자 호텔에 남겨두고 남편은 운동하러 가서 하루에 3~4시간을 보냈다"고, 남편에게 맞춰만 주다가 끝나버린 신혼여행에 대해 폭로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신혼여행부터 일반적이지 않았던 17년째 짝사랑 중인 아내&무뚝뚝한 헬스광 남편의 속 터지는 이야기는 25일 월요일 밤 10시 30분 '애로부부'에서 공개된다. '애로부부'는 11월 6일부터는 매주 토요일 밤 11시로 편성을 바꿔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