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부상으로 '런닝맨' 하차한 이광수
영화 '싱크홀' 홍보차 인터뷰…근황 공개
'싱크홀' 이광수 /사진=쇼박스

'싱크홀' 이광수 /사진=쇼박스

배우 이광수가 '런닝맨' 하차 후 근황을 전했다.

9일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이광수는 "다음 달에 철심 빼는 수술을 해야한다"고 밝혔다.

이광수는 11년간 뛰었던 SBS '런닝맨'에서 지난달 하차했다. 다리 재활 치료를 위해서다. 그는 "철심을 빼고 난 후에도 재활이 필요하다.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는 큰 수술이 아니라 틈틈이 재활을 해야 한다. 그 전엔 좀 게을렀다면 이번엔 더 집중하고 자기 관리에 신경을 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수는 "나이를 먹어가면서 건강에 대한 중요성을 더 많이 느끼고 있다. 시간을 더 할애해서 관리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일각에서는 이광수의 '런닝맨' 게스트 출연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예상 대본까지 돌아다니고 있다. 이광수는 "게스트로 출연하면 재밌을 것 같은데. 기분이 참 묘할 것 같다"며 오랜 고민 끝에 말문을 열었다.

그는 "너무 반갑고, 오랜만에 고향에 돌아간 기분일 것 같다. 그런데 멤버가 아닌 게스트로 갔을 땐, 반가움과 또 다른 감정이 있을 것 같다. 군대 전역했는데 면회를 가면, 신분증 검사도 하고 절차를 밟아야 한다. 그런 기분일 것 같다. 비유가 적절할지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싱크홀'에서 이광수는 상사 동원(김성균)의 집들이에 왔다가 운도 없이 싱크홀에 떨어진 김대리로 분했다. 극한 상황 속에서 시도 때도 없이 불평불만을 표출하는 얄미운 캐릭터를 특유의 밝은 연기로 승화해 재미를 불어넣었다.

이광수는 "처음 본 시나리오에서 수정된 걸로 촬영했다. 제가 하기로 하고 김대리에 조금 더 재밌는 부분이 생겨난 것 같다"고 귀띔했다.

이어 "'싱크홀' 소재가 참 신선했다. 이걸 어떻게 표현해낼까 궁금하면서 같이 참여하고 싶었다. 현실은 비극이지만 그 안에서 재미있고 풍부한 캐릭터로 표현되어 있는 것 같아서 제가 해보고 싶다는 마음을 가졌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런닝맨'으로 유쾌한 매력을 선보였던 이광수는 '탐정:리턴즈', '나의 특별한 형제' 등을 통해 '본업'도 잘한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싱크홀'을 통해 첫 재난영화에 도전했다.

이광수는 "재난영화는 처음이라 도전했다는 만족감이 있다. 본업으로 복귀라는 말, 모르겠다. 그 전이랑 똑같은 것 같다. 부담감은 솔직히 없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런닝맨'을 했을 때와 하고 있지 않은 지금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부담감도 사실 크지 않다. 그전에 했었던 것처럼 최선을 다해 촬영하다 보면 그런 점을 좋게 봐주시는 분들이 더 생기지 않을까란 기대가 있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영화 '싱크홀'은 서울에 내 집 한 채 마련하기 위해 열심히 살아온 보통의 회사원 동원이 이사한 지 2주 만에 순식간에 빌라 전체가 싱크홀로 떨어지게 되면서 벌어지는 고군분투기를 담았다. '타워'를 연출한 김지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김성균, 차승원, 이광수, 김혜준 등이 출연했다. 오는 11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