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게인'·'미스터트롯' 수도권 공연 취소·연기…K팝 공연 비대면 전환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격상에 대중음악 공연 또 직격탄(종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수도권에 2주간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되면서 막 기지개를 켜던 대중음악 콘서트도 다시 직격탄을 맞았다.

오는 12∼25일 수도권 전체에 적용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지침에 따르면 정규 공연시설에서 열리는 공연은 방역수칙을 지키는 조건으로 허용되지만, 체조경기장이나 공원 등 이외의 실내외 시설에서 열리는 대규모 공연은 장르를 불문하고 금지된다.

당초 이달부터 최대 5천 명까지 콘서트 관람이 허용됐지만 새 지침에 따라 콘서트 개최에 실질적 제약이 불가피해졌다.

공연을 취소하거나 비대면으로 전환하는 사례가 나타나고 있다.

오는 10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진행 예정이었던 '싱어게인 톱 10' 전국투어 수원 공연은 취소됐다고 제작사 쇼플레이가 공지했다.

쇼플레이는 "수원시의 공연장 시설 외 대규모(100인 이상) 공연 집합제한 행정명령에 근거해 대규모 공연 관람객 인원을 100명 미만으로 제한하라는 통지에 따라 부득이하게 공연이 취소됐다"고 인터파크 예매 페이지에 알렸다.

오는 24일 예정됐던 '싱어게인 톱 10' 고양 공연도 취소됐다.

이달 23∼25일 수원 컨벤션센터에서 진행 예정이던 '미스터트롯' 톱 6의 전국투어 수원 공연도 수원시의 행정명령에 따라 취소됐다.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격상에 대중음악 공연 또 직격탄(종합)

16∼18일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계획됐던 '미스터트롯' 톱 6 서울 공연은 무기한 연기됐다.

같은 장소에서 10~11일 열리기로 한 '2021 트롯전국체전 전국투어 대국민 희망콘서트' 또한 연기됐다.

사단법인 한국매니지먼트연합(한매연)이 아리랑TV와 함께 이달 17일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여는 '2021 다시 함께, K팝 콘서트'는 대면에서 비대면으로 전환됐다.

약 2천 석 규모로 추진되던 이 공연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대형 오프라인 K팝 콘서트로 주목받았다.

NCT 드림, 오마이걸, 비투비 등이 출연할 예정이다.

주최 측은 SNS 공지를 통해 "현 상황이 매우 심각한 수준으로 공연을 강행하기에 무리가 있다고 판단돼 이와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대중음악 공연계는 약 1년 반 동안 공연 취소와 연기를 거듭하며 전례 없는 위기를 맞았다.

그러다 지난달 정부가 대중음악 공연에서 현장 관객을 4천 명까지 받게 해주고, 이달부터는 5천 명까지 허용하기로 하면서 활기를 찾는 듯했다.

여러 가수가 콘서트 개최를 알렸고 최근에는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야외 대중음악 축제인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21'이 4천 명 규모로 열렸다.

그러나 이번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격상으로 대중음악 공연계에는 또다시 비상이 걸리게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