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쌈' 권유리, 뜨거운 눈물
"바우야" 애절한 외침, 감성 자극
권유리, 물오른 연기…"수경 그 자체"
/사진=MBN 주말드라마 '보쌈-운명을 훔치다' 영상 캡처

/사진=MBN 주말드라마 '보쌈-운명을 훔치다' 영상 캡처

'보쌈' 권유리가 물오른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끌어 올리고 있다.

권유리는 MBN 주말드라마 '보쌈-운명을 훔치다'(연출 권석장, 극본 김지수, 박철)에서 화인옹주 ‘수경’ 역을 맡아 속박에서 벗어나 자유를 얻고 성장하는 모습으로 매회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는 수경이 바느질을 해 품삯 버는 것을 시작으로, 의뢰 받은 그림을 그리고 궁 안의 소문을 담은 '운영전'을 쓰는 등 새로운 인연들과 더불어 살기 위해 노력하는 이야기가 전개돼 눈길을 끌었다.

또한 수경은 자신이 쓴 '운영전' 때문에 잡혀가는 바우(정일우 분)를 항해 애절하고 처절하게 "바우야!"를 외쳐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으며, 바우를 만나러 간 곳에서 그의 숨겨진 과거 사연을 알게 돼 충격 받은 표정으로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어 수경은 바우가 있는 감옥에 위험을 무릅쓰고 직접 찾아가 "나 때문에 원한도, 가문도 다 버리고, 다 포기했단 말이냐"라는 로맨스 감성을 자극하는 대사와 함께 뜨거운 눈물을 쏟는 엔딩 장면으로, 안방극장을 절절하게 물들였다.

'수경'을 연기한 권유리는 밀도 높은 연기력으로 매회 성장하는 캐릭터의 서사를 단단하게 구축해나가는 것은 물론 바우로 인해 갖는 여러 감정들을 생생하게 표현해내 시청자들의 감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보쌈'은 생계형 보쌈꾼이 실수로 옹주를 보쌈하며 펼쳐지는 로맨스 사극으로,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40분 MBN에서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