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사진=방송 화면 캡처)

'마인'(사진=방송 화면 캡처)


'마인' 이보영이 옥자연을 정현준의 친모라고 직감했다.

16일 밤 방송한 tvN 주말드라마 '마인'에서는 서희수가(이보영 분)이 튜터 강자경(옥자연 분)의 선을 넘는 행동에 그를 해고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희수는 양아들 한하준(정현준 분)을 괴롭힌 지원이 엄마의 뺨을 때린 강자경 때문에 난감해했다. 이에 강자경은 "제가 수습하겠다"라며 지원이 엄마가 화류계 출신임을 약점으로 잡고 "한 번 더 내 아들 건드리면 네가 받은 손님 리스트가 네 아들 이메일로 보내질거다"라고 역으로 협박을 했다.

이후 서희수가 준비한 자폐 아동 후원 미술 전시회가 열렸고, 지원 어머니는 강자경의 협박에 고분고분한 태도를 보냈고 강자경은 한지용(이현욱 분)과 비상계단에서 불륜을 저질렀다.

서희수는 자꾸 선을 넘는 강자경의 태도를 거슬려했다. 강자경을 정리하기로 한 서희수에게 한지용은 "왜 사람을 함부로 자르나"라며 발끈했고, 아들 한하준도 "말에서 떨어진 나를 구해줬는데 엄마는 왜 착한 선생님을 벌 주려고 하느냐"라고 반감을 표했다.

한편 CCTV에서 강자경의 모습을 본 서희수는 순간 승마 선생이었다던 하준의 죽은 친모와 한지용의 말을 떠올렸다. 이에 서희수는 강자경이 한하준의 친모라고 확신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