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사진=롤링스톤코리아 제공

임영웅 /사진=롤링스톤코리아 제공

가수 임영웅이 솔직 담백한 매력을 자랑했다.

14일 유튜브 채널 '롤링스톤 코리아'에는 임영웅의 인터뷰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인터뷰에서 임영웅은 영락없는 팬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그는 팬들의 사랑을 느낀 순간을 묻자 "바로 생각나는 건 콘서트"라며 "코로나19 때문에 콘서트를 많이 못했지만, 그동안 '미스터트롯' 끝나고 몇 번 콘서트를 진행했다. 콘서트장에 남녀노소가 다 있는 그림이 흔하지 않다. 남녀노소가 한데 어우러져서 즐기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더라"고 답했다.

이어 "그런 일이 흔하지 않은데 '트로트가 연령대를 구분 없애 모두가 좋아해주시는 장르 중 하나구나'라는 생각을 했다"며 뿌듯해했다.

또 임영웅은 많은 팬들이 궁금해하는 정규앨범 계획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구체적으로 확실한 계획은 없지만 늘 생각하고 있다"고 말문을 연 그는 "다음 앨범은 정규앨범을 내야겠구나 싶다. 그렇다고 해서 급하게 곡을 받아서 진행하는 것보다 좀 더 의미가 있고 스토리가 담긴 노래를 받아 들려드리면 어떨까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영웅 /사진=롤링스톤코리아 제공

임영웅 /사진=롤링스톤코리아 제공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다양한 취미로 힐링을 즐기고도 했다. 임영웅은 자신만의 힐링 비법에 대해 "만드는 걸 좋아해서 신발 커스텀을 좀 했다. 그리고 블록 장난감을 조립하는 것도 좋아한다"며 "코로나19 시대에 맞게 집에서 할 수 있는 것을 찾아보다가 블록 장난감을 조립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은 블록 장난감 수준이 너무 높아서 한두 시간으로는 (조립이) 안 끝난다. 길게는 12시간에서 며칠씩 해야 하는 것도 있다"고 전했다. 또 잘 알려진 취미 축구도 시간이 날 때마다 여전히 즐기고 있다고 덧붙였다.

깊이 있는 목소리로 많은 이들에게 울림을 주는 임영웅은 노래를 할 때 어떤 마음가짐일까. 그는 "제가 많은 팬분들에게 처음 보여드린 이미지가 있어서 더 진중하고 깊이 있게 곡에 대해 연구하는 편"이라며 "처음부터 남다른 사연으로 여러분께 노래를 들려드렸기 때문에 그 모습을 보고싶어 하는 분들이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래를 가볍게 하는 게 아니라, '이 노래는 어떤 마음을 담아 노래해야겠구나'라고 진중하게 생각하면서 여러분들에게 다가가려 하는 편이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팬클럽 영웅시대에게 고마움도 전했다. 임영웅은 "빨리 대면해서 콘서트도 하고, 자주 만나 뵐 수 있는 기회가 많으면 좋을 텐데 시기가 안타깝다"며 "얼른 여러분들 얼굴을 뵙는 날이 왔으면 한다. 그때까지 건강하고 행복하셨으면 좋겠다"며 팬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