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 담당 A씨, 아내가 쓴 가사 아티스트 곡으로 채택
SM측 "해당 직원 부적절 업무 진행 확인돼 징계"
SM엔터테인먼트 로고 / 사진 = SM 엔터테인먼트 홈페이지

SM엔터테인먼트 로고 / 사진 = SM 엔터테인먼트 홈페이지

SM엔터테인먼트 A&R(Artists and repertoire) 직원 A씨가 자신의 아내가 쓴 가사를 회사에 보고 없이 여러 아티스트의 노래로 채택해 징계 처분을 받았다.

SM은 6일 "최근 해당 직원의 부적절한 업무 진행이 확인돼, 이와 관련해 징계 조치했다"라고 밝혔다.

가요 기획사의 핵심 직책인 A&R은 가수와 노래 발굴, 제작 등의 업무를 진행한다. 특히 여러 작사가와 작곡가를 만나 소속 가수에 맞는 곡을 채택하는 게 주 업무다.

A씨는 아내가 여러 아티스트의 곡에 작사가로 동참한 사실을 회사에 고지하지 않았다. 이는 직권 남용과 공정성 위배에 해당된다. 심지어 A씨의 아내의 작사는 보아, 엑소 등 SM 소속 대표 가수들의 곡에 주로 쓰여 논란이 됐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