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임미숙, 봉인한 입담 무장해제
"공황장애, 남편에게도 10년간 숨겨"
"김학래 빚 50억 떠안고 밤새 통곡"
임미숙 김학래 / 사진 = '라디오스타' 제공

임미숙 김학래 / 사진 = '라디오스타' 제공

개그우먼 임미숙이 봉인해 온 예능감과 입담을 무장해제하며 ‘여자 노홍철’에 등극한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32년 차 희극인 부부인 김학래, 임미숙과 이들과 30년을 뛰어넘어 평행이론을 보이는 8년 차 신예 희극인 커플 임라라, 손민수가 등장한다.

임미숙은 1980년대 최고의 코미디프로그램 '쇼 비디오자키'의 코너 '네로 25시'에서 날라리아 왕비를 맡아 인기를 누렸다. 주변 동료들 사이에서도 인기가 많았다는 임미숙은 1990년 9살 연상인 개그맨 김학래와 결혼했고, 이후 방송 활동을 중단하고 가정주부의 삶을 살았다.

최근 30여 년 만에 방송 활동을 재개한 임미숙은 “중고신인이다. 잘 부탁드린다”라고 인사를 건넨 후 속사포 입담을 뽐내며 ‘여자 노홍철’에 등극했다.

임미숙은 이날 방송분의 녹화에서 방송 복귀 과정을 들려주며 “공황장애를 30년 동안 앓았다. 주변에서 '미쳤다!'고 할 거 같아서 남편에게도 10년을 숨겼다”라고 털어놓았다. 특히 방송 활동을 중단했던 시기, 남편 김학래가 한 번에 터뜨린 빚 50억을 떠안고 밤새 통곡했던 그 날의 기억을 소환했다. 그는 “밤새 울다 아침에 방문을 여니 엄마가 같이 울고 계셨다”고 전하며 당시 임미숙을 살렸던 모친의 한마디를 공개했다.

‘라스’에는 처음 출격한 임미숙은 30년 묵혀둔 예능감을 ‘봉인해제’했다. 그는 “내가 전성기 때 예쁘장했다. 김학래를 만나기 전이라 예뻤다”라며 또 안영미의 트레이드 마크인 ‘가슴 개그’의 원조가 자신이라며 즉석 ‘가슴 개그’를 펼쳐 4MC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전언이다.

전성기 당시 톱스타들만 찍던 CF를 섭렵했다는 임미숙은 “88년에 치킨 광고가 처음 등장했는데, 그때 치킨 모델이었다. 김학래는 그런 CF를 못 찍었다”며 너스레를 뜰었다. 또 최양락과 ‘네로 25시’, ‘슈퍼차 부부’에서 호흡을 맞춘 탓에, 남편 김학래와 포장마차 데이트 중 불륜 오해를 받은 비화까지 공개했다.

함께 출연한 남편 김학래는 임미숙이 환갑 때 준비한 '초특급 FLEX'에 감동했던 일화를 공개하며 어깨를 으쓱거렸다. 최근 슈퍼카를 소유 중인 사실을 알려 화제를 모은 김학래는 자신의 명품 사랑 때문에, 가수 지드래곤에게 미안한 마음이 생긴 이유를 고백할 예정이어서 궁금증을 높인다. 28일 오후 10시30분 방송.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