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단톡방 통해 여론조작 의혹

함소원 단톡방 직접 보니…
진화 술집 종업원 해명하며
"저도 종업원, 박명수 오빠도 종업원"
[단독] 함소원 "진화가 술집 종업원이면 박명수도…"

함소원이 남편 진화가 술집 종업원이 아니라는 것을 해명하며 개그맨 박명수를 언급한 사실이 알려졌다.

21일 한경닷컴이 입수한 함소원의 '팬톡방' 대화에는 함소원이 "그러면 저도 종업원, 박명수 오빠도 종업원, 다 종업원이지요"라며 "다들 클럽 행사도 가고, 다 다니는데, 중국에서 연습생들 이런 조그마한 무대 많이 연습시키는데, 어쩜 이럴 수 있을까요?"라며 팬들에게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함소원은 "다른 것도 아니고 남편, 혜정이, 시어머니를 (언급)하는 건 제가 화난다"고 속상함을 전했다.

이는 앞서 한 유튜버가 함소원의 남편 진화가 이름을 바꾸며 중국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해 왔고, 중국 유흥업소 종업원이었다는 주장에 대한 해명으로 해석된다. 당시 함소원은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진화의 시댁 별장과 신혼집을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으면서 하차한 상태였다.

그럼에도 함소원은 물론 남편 진화에까지 '조작' 의혹이 불거지자, 자신의 SNS에 '가족은 건드리지 말아 달라'고 호소해 왔다.

함소원의 말에 단톡방 회원들은 "저희끼리라도 기자에게 항의 메일이라도 하자"면서 기자 메일 계정을 공유했고, "사람들이 개념없게 행동한다"면서 함소원을 위로했다.
[단독] 함소원 "진화가 술집 종업원이면 박명수도…"

이 외에도 함소원이 팬들에게 직접 팬들에게 억울함을 호소한 부분은 여럿 발견됐다. "힘을 모아 달라"거나 "항의 메일 보내야지, 다들 출동해야겠다", "신고 좀 많이 해달라", "가서 한 줄이라도 써주고 오세요" 등 팬들의 행동을 독려했다.

함소원은 앞서 '팬톡방'으로 여론을 조작했다는 의혹이 불거졌을 당시, 한경닷컴과 전화 인터뷰에서 "팬들과 단체 대화방을 유지하고 있지만 실제로 지시한 적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항의 메일, 전화를 독려한 건 "팬클럽 회장님"이라고 해명했다.

함소원은 거듭되는 '조작' 의혹으로 '아내의 맛'에서 하차했고, '아내의 맛' 측은 "출연진의 인터뷰에 의해 방송을 준비하고, 일부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인정한다"면서 시즌 종영을 선언했다.

함소원은 현재 SNS를 통한 다이어트 식품 판매에 매진하고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