썬키스트 라이브 방송, 박해진 출연
동시 접속자 28만 명 '전무후무' 기록
"박해진 팬미팅 아니야?" 놀라워
박해진/사진=마운틴무브먼트, 썬키스트

박해진/사진=마운틴무브먼트, 썬키스트

배우 박해진의 등장에 라이브 쇼핑 방송 순간 접속자도 급증했다.

박해진은 지난 10일 썬키스트 라이브 쇼핑 방송에 출연했다. 라이브 시작 전부터 13만 명이 대기하더니, 방송 시작 후엔 28만 명이 접속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박해진은 라이브 방송을 하면서 팬들과 대화를 나누는가 하면, 홍보하는 상품마다 대박 행진을 시키면서 '박해진 파워'를 증명했다.
박해진/사진=마운틴무브먼트, 썬키스트

박해진/사진=마운틴무브먼트, 썬키스트

MC로 출격한 브라이언과 먹스나도 박해진의 실물에 감탄을 금치 못하며 라이브 쇼핑 방송을 팬미팅 현장으로 만들었다. 라이브 방송 최초로 "박해진 얼굴 보느라 정작 상품을 못 샀다"라며 방송이 끝난 후 판매가 급격히 늘어나는 해프닝까지 벌어졌다는 후문이다.
박해진/사진=마운틴무브먼트, 썬키스트

박해진/사진=마운틴무브먼트, 썬키스트

썬키스트의 윤세희 이사는 "그 동안 박해진 배우는 싱그러움 가득한 이미지와 함께 칼같이 냉철한 연기력을 가진 배우라고 생각했는데, 이번에 함께 해보니 마치 유머러스한 다비드상 같은 느낌이었다"라며

"현장 분위기를 리드할 줄 알고 스태프들의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는 배우의 모습에 감명을 받았고 앞으로도 썬키스트와 박해진이 이루어 내는 착한 상품들이 소비자들에게 사랑받게 되길 희망한다"며 극찬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