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류필립 부부, 층간소음 폭로
"1년 넘게 시달렸다" 글 게재돼
미나·류필립 "죄송하다" 사과
류필립, 미나 부부/사진=SNS

류필립, 미나 부부/사진=SNS

미나, 류필립 부부가 층간소음 논란에 사과했다.

류필립 소속사 PA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4일 "층간 소음과 관련해 류필립과 아내 미나 모두 미안한 마음을 갖고 있다"며 "무조건 잘못했고,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지난 3일 올라인 커뮤니티에 '윗집 연예인 부부 층간소음에 너무나 지칩니다'라는 제목으로 1년 동안 미나, 류필립 부부에게 층간소음으로 고통을 겪었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새벽 1~2시에도 소리를 지르며 노래하고, 일주일에 평균 3~4회를 새벽 늦은 시간까지 소음을 일으켰다"고 주장하면서 "저희도 참다가 경비실을 통해 연락했더니 설에 쪽지를 붙여놓았고 '생업 때문에 시끄러운데 조심할테니 이해해 달라'는 내용이었다"고 적었다.

논란이 커지자 과거 미나가 집에서 폴댄스를 위한 폴을 설치하고, 미나, 류필립 부부가 집에서 춤을 추는 영상까지 논란이 됐다. "집에서 저렇게 움직이면 당연히 층간소음이 발생한다"는 것.

이에 류필립은 곧바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저희들로 인해 많이 불편했을 분들에게 우선 죄송하다"며 "아랫집 이웃분에게 얼굴을 찾아뵙고 용서를 구하고 싶지만, 문을 두드리고 인사드리는 것조차 조차 불법 행위이기 때문에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류필립은 "저와 아내의 SNS로 어떤 분이 댓글을 달면서 너무 늦었지만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했다"며 "이제서야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한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럽고 죄송스럽"고 전했다.

이어 "그 통보를 심각하게 인지하지 못했던 제가 정말 한심하게 느껴진다"며 "사회경험이 부족한 무늬만 삼십줄이 넘은 부족함이 많은 사람입니다. 지혜를 나눠주시고 너그러운 마음으로 용서해 달라"고 전했다.

또 "긴 시간을 두고 사과를 드릴 예정"이라며 "단순한 상황이라고 인지하지 않겠습니다. 책임을 회피하려는 글이 아닌 진실된 사과를 드리고 싶은 마음을 이렇게라도 표현하려 한다. 죄송하다"고 밝혔다.
다음은 유튜브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저희들로 인해 많이 불편했을 분들에게 우선 죄송합니다.

당연히 아랫집 이웃분에게 얼굴을 찾아뵙고 용서를 구하고 싶지만, 문을 두드리고 인사드리는 것조차 조차 불법 행위이기 때문에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아랫집 이웃분들에게 다시 한번 용서를 구하며 너그러이 이해해주시고 용서해주세요)))

제 인별과 와이프의 인별에 어떤 분께서 댓글을 달면서 너무 늦었지만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했습니다. 저희 때문에 1년내내 층간소음으로 스트레스를 받고 계시다면서 댓글을 달아주셨습니다. 정말 이때서야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한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럽고 죄송스럽습니다.

네이트판 커뮤니티에 저희에 관한 글을 써주셨습니다. 집에서 디제잉과 드럼소리가 들리고 일년내내 고통받으셨다고 하셨습니다. (저희집에는 디제잉이나 드럼소리와 관련된 장비는 없습니다. 그만큼 시끄러우셨다는 말씀을 하시는것 같아서 다시한번 죄송합니다.)

이제서야 이 상황을 알게되어서 너무 죄송하고, 그 통보를 심각하게 인지하지 못했던 제가 정말 한심하게 느껴졌습니다. 저는 사회경험이 부족한 무늬만 삼십줄이 넘은 부족함이 많은 사람입니다. 지혜를 나눠주시고 너그러운 마음으로 용서해주십시요.

책임을 회피하려는것이 아니고 죄송하단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아랫집 이웃분들에게 찾아가면 법적으로 문제가 생길수도 있다고 하여 인터폰을 통해 연락을 시도하였지만 그것조차 불법행위인걸 아시냐고 하셔서 더이상 연락을 드리지도 못하는 상황입니다.

지금 유튜브는 저희 층간소음에 관련해 많은 분들이 댓글을 달아주시고 계십니다. 댓글 하나하나 죄송하다고 말씀 드리고 있고, 이런 상황에서 댓글에 반응조차 안한다는것이 저는 더 잘못된 일인것 같아 최선을 다해서 답장을 드리려고 하고 있습니다.

지금도 저는 일년동안 고통스러웠다고 하신 이웃분의 말씀을 이제서야 알게된 제가 너무 당황스럽고 죄송합니다. 공인으로써 모범을 보여야한다고 말해주시는분들의 말씀은 백번이고 천번이고 옳은 말씀입니다.

긴 시간을 두고 사과를 드릴 예정입니다. 단순한 상황이라고 인지하지 않겠습니다. 책임을 회피하려는 글이 아닌 진실된 사과를 드리고 싶은 마음을 이렇게라도 표현을 합니다.

불편을 끼쳐드려서 죄송합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