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혁, 김옥빈 (사진=OCN)

이준혁, 김옥빈 (사진=OCN)



OCN ‘다크홀’이 변종인간 서바이벌로 뭉친 김옥빈X이준혁의 강렬했던 대본 연습 현장을 전격 공개했다.

OCN 토일 오리지널 ‘다크홀’은 싱크홀에서 나온 검은 연기를 마신 변종인간들, 그 사이에 살아남은 자들의 처절한 생존기를 그린 변종인간 서바이벌 드라마다. 영화 ‘더 폰’을 통해 충격과 반전으로 가득 찬 추격 스릴러의 진수를 보여준 김봉주 감독, 2019 OCN 최고의 화제작 ‘타인은 지옥이다’로 간담이 서늘한 서스펜스를 선사한 정이도 작가와 그 제작진이 만나 완성도 높은 미장센을 탄생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여기에 김옥빈, 이준혁을 중심으로 이름만으로도 신뢰감이 샘솟는 배우들이 총집합해 실감 나는 서바이벌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지난 해 상암동에서 진행된 대본 연습 현장에는 김봉주 감독, 정이도 작가를 필두로 김옥빈, 이준혁, 임원희, 김병기, 김한종, 오유진, 김도훈, 이하은, 송상은, 박근록 등 주요 출연자들이 모두 참석해 첫 연기 호흡을 맞췄다. 스릴 넘치는 전개와 촘촘한 대사가 오가는 가운데, 출연자 모두가 각자의 캐릭터와 이야기에 녹아 들면서 압도적인 몰입감이 휘몰아쳤다. 또한 OCN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변종인간 서바이벌’이란 새로운 장르물답게 이날 현장은 실제를 방불케 하는 서스펜스와 긴장감으로 가득 찼다.

먼저 광수대형사 ‘이화선’ 역을 맡은 김옥빈은 대사 한 마디 한 마디에서 뿜어 나오는 강렬한 카리스마로 단숨에 공간을 휘어잡았다. 광수대 형사답게 강인한 정신력을 바탕으로 변종인간과 맞서 싸우는 캐릭터가 배우의 독보적인 개성과 함께 날개를 달고 훨훨 날은 것. 여기에 ‘다크홀’에서 펼쳐질 김옥빈의 액션은 영화 ‘악녀’, tvN ‘아스달 연대기’를 잇는 액션 필모그래피에 방점을 찍을 것을 기대를 모은다. 김옥빈이 날 선 액션과 함께 그려낼 진취적이고 주체적인 여성상에 이목이 집중되는 이유다.

렉카 기사 ‘유태한’ 역을 맡은 이준혁은 대체 불가한 연기로 몰입도를 배가시켰다. 유태한은 천하태평 성격에 농담과 장난을 즐기는 ‘껄렁이’처럼 보이지만, 사실 누구보다 강인한 정의감을 가지고 있는 인간적인 인물. 이준혁 특유의 능청스러움과 호소력 있는 목소리는 ‘유태한’이라는 정의로움으로 똘똘 뭉친 캐릭터를 더욱 매력적으로 완성했다. 여기에 대사를 읽는 것만으로도 변종인간들이 무지시를 헤집고 다니는 리얼한 긴장감까지 만들어내, ‘역시’라는 감탄을 자아냈다.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줄 신예 배우들 역시 각 캐릭터에 체화되며 완벽한 연기를 선보였다. 오유진은 무지고 학생 ‘한동림’ 역을 맡았다. 힘없는 자신을 이용하려는 사람들 속에서 무너지지 않기 위해 사력을 다하는 동림은 오유진의 탄탄한 연기와 만나 설득력을 더했다. 동림을 괴롭히는 동네 양아치 ‘이진석’은 김도훈이 연기, 신인답지 않은 안정감 넘치는 연기력으로 좌중을 집중시켰다. 렉카 기사이자 태한의 친구 ‘남영식’ 역을 맡은 개성파 배우 김한종은 연습인지 실제인지 모를 정도로 이입하며 초반 몰입도를 확실히 책임졌다. 인상 깊은 연기로 차근히 성장 곡선을 그리고 있는 이하은은 무지시의 종합병원 간호사 ‘윤샛별’ 역을 맡아 혼란에 빠진 사람들을 도울 예정이다. 이처럼 ‘다크홀’로 배우로서의 입지를 확실히 다질 새로운 얼굴들의 활약은 놓칠 수 없는 기대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극의 중심을 단단히 잡을 배우들도 주목하지 않을 수 없었다. 유쾌한 감초 연기로 작품에 재미를 더하는 임원희는 지구대 경장 ‘박순일’ 역을 맡았다. 지역 사정에 밝고 마을 사람들에게 잘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만큼 적당히 나쁘기도 한 순일은 임원희만의 맛깔스러운 연기로 덧입혀졌다. 무지고 교사 ‘최승태’는 단단한 연기력의 소유자 박근록이 연기한다. 패닉의 상황에서 누구보다 사람들을 구하기 위해 애를 쓰는 인물이다. 인간다움이라고는 없는 무지고 이사장 ‘최경수’, 더 큰 힘을 얻기 위해 새로운 신을 받든 마을 무당 ‘김선녀’는 각각 폭 넒은 스펙트럼을 가진 김병기, 송상은이 맡아 극에 서늘한 긴장감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이처럼 모두가 혼신의 힘을 다한 이날의 연습에 정이도 작가는 “아니나 다를까, 배우분들이 연기하니까 확실히 느낌이 다르다. 글로만 존재하던 대본에 생명력이 더해졌다”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이들의 시너지가 본 방송에서는 얼마나 더 막강해질지 기대를 더하는 대목이다. 영화 ‘더 폰’의 김봉주 감독이 연출을, ‘구해줘1’, ‘타인은 지옥이다’의 정이도 작가가 집필을 맡은 ‘다크홀’은 오는 상반기 OCN에서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