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스' 이승기·이희준, 잔혹한 프레데터 쫓는다
강력하고 치밀한 '마우스', 이승기·이희준 활약 예고
미스터리 전개, 전율 폭등
/사진=tvN 새 수목드라마 '마우스' 티저 영상 캡처

/사진=tvN 새 수목드라마 '마우스' 티저 영상 캡처

'마우스' 이승기, 이희준의 예리한 눈빛이 돋보이는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tvN 새 수목드라마 '마우스'는 자타 공인 바른 청년이자 동네 순경인 정바름(이승기)과 어린 시절 살인마에게 부모를 잃고 복수를 향해 달려온 무법 형사 고무치(이희준)가 사이코패스 중 상위 1퍼센트로 불리는 가장 악랄한 프레데터와 대치 끝, 운명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모습을 그려낸 본격 ‘인간헌터 추적극’이다.

이와 관련 '마우스'가 시선을 머무르게 만드는 연출력과 오감을 전율케 하는 파격적인 서사를 오롯이 담아낸 4차 티저 영상을 공개해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4차 티저 영상은 칠흑 같은 밤, 정바름과 함께 어딘가로 내달리던 고무치가 나지막한 목소리로 "너 사이코패스 만난 적 있어?"라는, 섬뜩한 질문을 던지는데서 시작된다. 고무치의 물음에 정바름이 눈을 동그랗게 뜨고 "네?"라며 당혹스러워하는 것. 더불어 "사람 속 아무도 모르는 거야"라는 고무치의 의미심장한 읊조림과 함께, 누군가를 공격해 살해하고 이를 유기하는 듯 한 범인의 참혹한 범행 흔적들이 연달아 포착돼 충격을 안긴다.

특히 사이코패스 중 상위 1퍼센트로 불리는 프레데터의 등장에 모두가 혼비백산한 혼란한 모습에 이어, 정바름이 "형사님 이거 뭐죠?"라며 경악하는 표정을 짓는 터. 그리고 프레데터는 마치 자신을 쫓는 공권력을 비웃기라도 하듯 피 묻은 제복에 칼을 꽂은 채 전시를 해놓은 모습으로 탄식을 불러일으킨다. 끝으로 더 이상 무고한 피해자들의 희생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듯, 어리바리 신입 순경에서 180도 달라진 정바름의 결연한 눈빛과 비장한 표정이 엔딩으로 담겨 몰입도를 높인다.

앞서 치밀하고 치명적인 스토리 전개와 감각적 영상미로 화제를 모았던 1, 2, 3차 티저 영상들에 이어서 마지막으로 4차 티저 영상이 베일을 벗으며, 인간을 사냥하는 프레데터에 대한 궁금증이 절정으로 치솟은 상황. '인간헌터 추적극'이라는 전에 없던 신선한 설정으로 K-장르물의 새 지평을 열게 될 tvN표 장르물 '마우스'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더할 나위 없는 작·감·배 조합이 빚어낸 독보적인 스토리와 연기 케미, 연출력 등이 상상 그 이상의 강렬한 재미를 선사하게 될 것"이라는 자신감을 전하며 "2021년 3월, 새로운 장르물 탄생을 애타게 기다려 온 시청자들을 단박에 매료시킬 '마우스'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마우스'는 '신의 선물-14일', '블랙' 등을 집필한 장르물의 대가 최란 작가와 스릴러 멜로극 '이리와 안아줘'를 통해 섬세하고 깊이 있는 연출력을 뽐낸 최준배 감독의 의기투합으로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오는 3월 3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