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스테이' 정유미, 부각과 콩소스 조리법 대공개
'윤스테이' 콩소스 레시피 / 사진 = '윤스테이' 방송 캡처

'윤스테이' 콩소스 레시피 / 사진 = '윤스테이' 방송 캡처

'윤스테이'에서 소개된 정유미의 비장의 무기 '콩소스' 레시피에 시선이 모인다.

15일 방송된 tvN '윤스테이'에서는 정유미가 부각과 콩소스 레시피를 공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정유미는 부각과 콩소스를 만들기 위해 냉장고에서 두부를 꺼냈다. 화제에 오른 '윤스테이'의 시그니처 메뉴는 바로 부각과 부각을 찍어 먹는 콩소스다. 앞서 콩소스를 맛봤던 최우식은 "떡갈비가 필요없을 것 같다"며 그 맛에 칭찬을 이어간 바 있다.

정유미는 소스를 만들기 위해 먼저 양조간장과 국간장을 1:1 비율로 섞었다. 여기에 유자청, 들기름, 두부를 갈아 넣어 완성했다. 그가 만든 콩소스를 맛 본 박서준은 고개를 끄덕이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한편 '윤스테이'는 깊은 세월과 자연이 어우러진 한옥에서 정갈한 한식을 맛보고, 다채로운 즐거움을 누리며, 고택의 낭만을 느끼는 한옥 체험 리얼리티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